[감세안 대폭 삭감]

이 뉴스를 공유하기

연방 상원에 이어 하원도 11일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7천4백억달러 규모 감세안을 대폭 삭감했다. 하원은 이날 감세 규모가 오는 2013년까지 5천5백억달러를 넘지 않는다는 내용이 포함된 2조2천7백억달러 규모의 ‘2004 회계연도 예산안’을 찬성 2백14 대 반대 2백11의 근소한 차이로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연방상원도 지난달 26일 부시 대통령의 감세안을 3천5백억달러로 축소시킨 총 규모 2조2천7백억달러의 예산안을 56대 44로 승인했었다.
이처럼 양원이 재정적자 누증을 이유로 부시 대통령의 감세안에 대폭 손질함에 따라 이라크전쟁후 ‘경제 살리기’에 주력할 부시 대통령의 입지가 약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백악관(행정부)과 양원은 새로운 감세규모를 놓고 협상에 나서고 있다.
척 그래슬리 상원 금융위원장은 11일 “3천5백억달러를 넘어서는 감세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 “2004년 회계연도 예산안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중도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공화당 의원의 표를 확보하기 위해 감세 상한을 3천5백억달러로 묶기로 합의했다”고 확고한 입장을 밝혔다.부시 행정부는 현재 상원에 ‘5천5백억달러’ 안을 제시해 놓고 있는 상태다.
상·하 양원은 최종적인 감세 규모에 대한 결정을 연기하기로 합의했으며 이에 대한 최종 결정은 올 여름쯤에야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조2천7백억달러 규모의 예산안은 감세안을 비롯해 4천억달러를 메디케어 처방약 혜택범위 개선에 사용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