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PC 세계 정상 탈환

이 뉴스를 공유하기

델컴퓨터가 지난 1분기중 세계 개인용컴퓨터(PC) 출하량에서 휴렛패커드(HP)를 제치고 정상을 탈환했다.

C넷 등 외신에 따르면 정보기술(IT)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와 IDC는 17일(현지시각) 델이 지난 1분기에 HP를 제치고 세계 PC시장 점유율 1위를 되찾았으며 미국서도 HP를 50% 이상 리드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가트너는 올 1분기 시장점유율에 대해 텍사스주 라운드록에 본사를 두고 있는 델이 16.9%(582만8400대)로 HP의 15.6%(537만5900대)를 1.3% 포인트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작년 1분기 중 델과 HP의 시장점유율은 각각 14.3%와 17.4%였는데, 이번에 역전됐다.

세계 시장에 이어 미국 시장 점유율에서도 델은 30.7%(363만4100대)로 잠정 추산돼 HP의 19%(224만7천600대)를 누르고 수위를 차지했다.

가트너와 쌍벽을 이루는 시장조사기업인 IDC도 델의 올 1분기 세계 PC시장 점유율에 대해 “17.3%(598만9000대)로 작년 4분기에 HP에 빼앗겼던 세계 정상을 되찾았다. HP는 15.8%(545만5000대)에 그쳐 2위로 밀려났다”고 밝혔다.표참조

작년 같은 기간 중 델과 HP의 시장점유율은 각각 14.2%와 7.1%였다. 최대 PC시장인 미국에서도 델은 올 1∼3월에 372만6000대의 PC를 출하하면서 31.8%의 점유율을 기록, 228만3000대(19.5%)를 차지한 HP를 크게 앞섰다.

델과 HP에 이어 IBM, 도시바, NEC가 각각 1분기 세계 PC시장에서 업계 3∼5위를 차지했으며 미국 시장에서는 IBM, 게이트웨이, 도시바 순으로 3∼5위를 보였다.

한편 올 1분기의 세계 PC 출하량에 대해 가트너는 작년 동기 대비 5.5% 증가한 3450만대로 잠정 추산하면서 3분기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IDC도 이 기간에 세계에서 출하된 PC는 3460만대로 2.1%가 증가해 당초 전망했던 2% 증가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고 설명했다.<방은주기자 [email protected]>

◇ 1분기 세계PC시장 실적(1000대,%)

————————————————————-

순위 업체명 출하량 시장점유율 전년비성장률

—————————————————————

1 델컴퓨터 5,989 17.3 24.7

2 HP 5,455 15.8 126.1

3 IBM 1,870 5.4 1.8

4 후지쯔/지멘스 1,658 4.8 1.8

5 도시바 1,270 3.7 15.6

—————————————————————-

자료:IDC 잠정치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