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피부 관리 – 투명한 피부 봄을 맞는 여성들의 소

이 뉴스를 공유하기


모든 것이 화사해지는 봄이 되면 누구나 새롭게 자기 자신을 변화시켜 보고 싶어질텐데요, 이럴 때 거울을 통해 가장 먼저 눈에 들어 오는 부분 중의 하나가 바로 피부일 것입니다. 깨끗하고 투명한 피부에 대한 욕구는 아마도 밝은 봄을 맞이하려는 모든 이들의 공통된 소망일꺼에요.
피부는 겨울 동안 차가운 공기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모공이나 한선을 막아 체온이 빼앗기지 않게 방지하고 있다가 봄 바람을 접하게 되면 긴장을 풀게 됩니다. 그로 인해 들판에서 새싹이 자라듯 피지와 땀의 분비량이 증가하게 되는데요, 생리 활동이 활발해지는 만큼 에너지 소모가 많아져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하지 않으면 피부에도 곧 문제가 생깁니다.
피지량이 증가되면 촉촉함을 느끼기도 하지만 외부의 오염물질들(먼지, 황사 현상, 높새바람의 모래 먼지, 꽃가루)등이 달라붙어 피부의 모공을 막아 피부 트러블을 일으키게 되는 거죠.
이렇게 되면 뾰루지, 여드름 등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기 쉬워지며 꽃가루로 인해 피부 알러지(가렵다, 따갑다, 좁쌀처럼 뭔가가 생긴다, 피부가 붉어진다 등)도 유발될 수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피부가 민감해지므로 딥 클렌징, 마찰이 심한 팩이나 마사지 같은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일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 보다 강조할 점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야 한다는 것이죠.
봄이 되면서 자외선에 대해 과민 반응을 일으키기가 쉽다고 할 수 있는데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양산, 모자, 색조 화장, 자외선 차단제를 모두 사용해 주세요.
봄철 스킨 케어에 신경을 써야 할 또 다른 부분은 바로 각질인데요, 자꾸 없애려고 하면 자꾸만 더 생겨 괴로우시죠? 이런 현상은 봄이 되면 피지 분비가 왕성해지는 반면 꽃샘 바람에 의해 수분이 증발되어 겉으로는 번들거리지만 속으로는 당기고 건조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피부가 당기고 건조해지고 잔주름이 많아지는 문제의 해결 포인트 역시 피부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주는 데서 찾아야 합니다.
일반 알칼리성 비누의 지나친 사용, 알코올이 많이 함유된 토너를 이용한 클렌징, 탈지력이 높은 팩의 사용, 지나치게 자극적인 필링 등은 금물이죠. 세안은 가능한 부드럽게 하고 민감성 피부나 건성피부인 사람은 찬물에 세안을 해서 뜨거운 물로 인해 피지가 빠져나가는 것을 방지해야 합니다. 또 수분 함량이 많은 자극 없는 과일이나 야채로 천연 팩을 가볍게 해주는 것도 효과적이며 영양 크림이나 수분 크림을 꾸준히 발라주세요.
이렇게 봄철 피부의 특성을 이해하고 피부에 대한 관심과 수분 위주의 손질 그리고 자외선에 대한 경계을 게을리하지 않는다면 항상 부드럽고 촉촉한 피부 상태를 유지할 수 있어요.
봄철 피부 건조 예방법
잦은 세안을 피하고 자신의 피부에 맞는 세정제를 선택하여 미온수로 세안한다. 찬물로 세안할 경우 여분의 피지 제거나 더러움의 제거에 어려움이 있는 반면, 뜨거운 물로 세안할 경우 피지 제거가 과다하게 되어 오히려 유분막의 손실로 피부가 거칠어질 수 있으므로 미지근한 물로 세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신에게 맞는 유, 수분 함유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피부관리 순서로는 피부 정돈 => 피부 보호 => 수분 공급 => 유분 공급이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므로 스킨으로 피부결을 정돈, 로션을 발라 피부를 보호한 후 에센스, 크림을 사용하여 부족한 수분과 유분을 공급 한다.

각질제거 효과가 있는 에센스, 팩, 스크럽제의 사용으로 적절한 수준의 각질제거를 해 줄 필요가 있으나 민감한 피부의 경우엔 트러블이 일어날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스트레스를 피하도록 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