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치매노인 – 최대 92만명

이 뉴스를 공유하기


2020년 치매노인 최대 92만명

2020년에는 국내 치매노인이 최대 92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영남대 노인치매 선도연구센터장인 김한곤 교수는 11일 영남대 국제관에서 열린 ‘2003 한국노화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특강을 통해 “2000년 현재 17만-32만명 정도로 추정되는 치매노인 인구가 2020년에는 적게는 50만명에서 많게는 92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2050년에는 노인인구 증가에 따라 치매노인도 133만-260만명에 달할 것”이라면서 “치매노인 문제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노인문제 가운데 가장 주목해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어 “치매는 건강 뿐만 아니라 노인들의 부양 및 생계 유지, 소외 등 다른 노인문제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단편적.미시적 시각에서 벗어나 총체적인 관점에서 치매노인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교수는 치매노인 치료와 관련, “자연과학적 접근 뿐만 아니라 사회적.문화적.환경적 요인들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면서 “이는 학문의 경계를 허무는 노력을 통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