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과 생명

이 뉴스를 공유하기

‘물과 생명과의 관계가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웃고 말지요.’ 이와 같은 우수개 소리를 할 수 있는 이유는 우리 몸에 대해서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이라 해도 물이 생명을 지키는 데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요소임을 알고 있다는 사실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 물이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의 생명을 유지시키는 데 필수 불가결한 요소임은 두 말할 필요조차 없는 상식차원의 이야기다.
물이 그렇게 중요한 만큼 어떻게 물이 우리의 생명을 지키는지 조금 깊이 있게 살펴보고자 한다.
인간의 경우 성인을 기준으로 했을 때 체중의 약 60 %가 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구체적으로 체중 70 kg인 사람의 경우 약 42 리터의 물이 그 사람의 몸을 구성하고 있다는 말이다. 독자들은 그러면 그 많은 물이 어디에 어떻게 존재하는지 매우 궁금할 것이다. 우선 아마도 혈액이 생각날 것이다. 혈액의 양은 정상적으로 체중의 7~8 %를 차지한다.
체중 70 kg인 성인의 혈액량은 5~6 리터쯤 된다고 보면 될 것이다. 또 그 혈액 무게의 80 %가 물이고 나머지 20 %가 혈구세포, 단백질 등의 고형물질이라고 생각해 보면 결국 혈액도 대부분이 물이구나 하고 쉽게 이해를 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피를 많이 흘리면 생명을 잃게 된다는 사실을 독자들은 잘 알 것이다. 왜 생명까지 잃게 될까? 우선은 혈액 중 물의 양이 감소하므로 혈압을 유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 결과 산소나 포도당의 의존도가 높은 뇌 등 생명에 직결되어 있는 장기에 산소와 포도당을 공급해 주지 못하기 때문에 죽음에까지 이르게 되는 것이다.
얼마나 피를 흘려야 생명을 잃게 되는가에 대한 정확한 자료는 없지만 개를 가지고 한 실험을 보면 혈액의 약 40 %를 잃으면 실험을 당한 개의 절반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니 그를 통해서 간접적으로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우선 물은 매우 독성이 적고 안정적인 물질이라는 것이다. 생명현상이 유지되는 데는 많은 효소들이나 미량원소들이 물 속에서, 즉 수용액 상태에서 각종 화학반응을 주도해야 하는데 물이 안정적이지 못하면 물 속에 존재하는 효소나 미량원소들에 독성을 나타내기 때문에 그들의 고유작용을 방해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물은 다른 어떤 용매보다도 함유된 물질들을 안정적으로 지켜주기 때문에 생명현상을 유지하는 데 가장 적합하다는 것이다.
뇌의 경우 뇌 무게의 74%가 수분인데 뇌 속에서는 각종 미량원소의 작용에 의해 끊임없이 전기작용이 일어나면서 우리 몸의 움직임과 감각작용을 주도한다. 그런데 물이 뇌 속의 각종 미량원소들에 중대한 변화를 초래해서 전기작용이 제대로 작동되지 못한다면 뇌의 기능은 무력화되고 말 것이다.
두 번째로 물은 비교적 비열이 큰 물질이다. 즉, 단위 중량의 물의 온도를 높이는 데 다른 용매들보다 열이 많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몸 중량의 60 %가 물로 구성되어 있는 인체의 온도를 높이고 낮추는 데 많은 열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이는 정온동물인 우리 몸의 체온을 안정적으로 지키는 데 물만큼 적합한 물질이 없다는 이야기가 된다.
정온동물의 체온이라는 것은 몸의 중심부 온도를 이야기함을 먼저 인식해야 한다. 독자들은 인간의 정상적인 체온이 구강에서 측정했을 때 섭씨 36.5도라고 알고 있을 것이다. 이 정상체온에서 과연 얼마나 벗어나도 생명을 유지할 수 있을까? 상식적으로 30도 이하로 내려가도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계시겠지만 실상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지면 생명현상이 멈추어진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아 보이지 않는다. 위로는 42도를 넘어서면 또한 단백질의 변성이 일어나기 때문에 생명현상에 치명적인 손상을 주기 시작한다.
대단히 좁은 범위 내에서 유지되어야 생명을 지킬 수 있는 정상체온이야말로 작은 변화에 의해서 쉽게 변화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조물주이신 하나님께서는 이런 사실들을 다 염두에 두시고 비열이 높은 물을 생명체인 우리 몸에 담아 두고 계신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