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스로 한인 관광객12.8%감소

이 뉴스를 공유하기

사스가 미국으로 향한 한인 관광객들의 발길을 돌리고 있다. 지난 3월 한국관광공사(지사장 홍주민)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이 기간 중 미국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 수는 4만1,693명으로 전년동기비 12.8% 감소했다.
이는 지난 1월 방문객 수 (7만1,610명)보다 무려 3만 명 가까이 줄어든 수치다. 한국서 오는 미국 방문객은 9·11테러 이후 꾸준히 늘어 지난해에는 전년비 3.3% 증가했으나, 지난 2월부터 전쟁과 사스 등의 영향으로 2개월 연속 급감했다. 관광공사의 담당자는 “전쟁에 이어 사스가 한국인들의 해외여행 기피현상을 확산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스 진원지는 아니나 미국도 안전하지 못하다는 불안심리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