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영사관, 위원선정 기준에 등급매겨 선출

이 뉴스를 공유하기

 11기 평통위원 인선작업을 둘러 싸고 또다시 말썽이 일고 있다. 매회 마다 연례 행사처럼 겪는 평통위원 선정 잡음은 한인사회의 고질적인 병폐로 대두 되면서 이번 기회에 아예 없애는 게 차라리 한인사회 단합과 발전을 위해 바람직 하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인선 잡음에서도 드러 나듯이 선임과 관련하여 인선작업에 참여 했던 일부 인사들이 총영사관측의 위원 선정방식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총영사관측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제시 되지 않을 경우 선임 위원들 조차 평통위원직을 사퇴 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사태는 걷 잡을 수 없는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지난 24일 총영사관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인선 심사작업에 참여 했던 심사위원들은 한결 같이 위원후보에 대한 아무런 토론이나 인선에 대한 기준 없이 평가 되는 총영사관측의 인선심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객관성과 형평성이 결여 되어 있는 심사 방식에 반기를 들었다. 인선작업에 심사위원으로 참석 했던 하기환 한인회장을 비롯한 일부 인사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이날 인선작업에서 총영사관측은 인선위원 들과 사전논의 없이 총영사관에서 마련한 신청자명단에 A(3점), B(2점), C(1점)로 채점만 하게하는 공산당 인민 재판식 채점을 강요하며, 신청서를 낸 위원 후보자들을 등급별로 분류 심사케 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를 불러 일으켜 교포사회의 빈축과 비난을 사게 된 것이다.
 이날 하기환 한인회장은 “내가 맡은 대상중 30%는 이름 조차 처음 듣는 인물들로써 정확히 어떤 인물인지 조차 파악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비 민주적인 방식을 택한 것은 잘못 된 일’이라고 지적하며 총영사관의 전근대적이고 시대에 뒤떨어진 발상에 문제가 있음을 비판했다.
 또 하회장은 회비도 잘 내고 참석도 잘한 성적 좋은 위원들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는 점도 지적하며 “자기 자신도 왜 평통위원에 선임 됐는지 조차 모르는 한심하기 그지없는 유치한 인선작업이며 총영사관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제시 되지 않는 한 사퇴도 심각히 고려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이번 11기 평통위원 선임 잡음 후유증은 한동안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사태가 커지자 성정경 총영사는 “인선위원은 본부에서 내려온 규정에 따라 선정했다”면서 “신청서를 기준으로 심사위원의 판단에 맡겼고, 인지도 등에서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면서 “본인도 인선결과에 대해 80%정도만 만족한다”라고 밝히고 있어 적지 않은 파란이 예고 되고 있다.
 이번 사태에 대해 교포사회 일각에서는 총영사관 측이 한인사회 정서를 무시한 무식하기 짝이 없는 발상이라며 이번 위원 선출에 대해 전면적으로 재검토하여 다시 선별작업을 해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한인들은 이 사태에 대해 총영사가 응분의 책임을 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한결같이 지적 하고있다.
 한편 이번 위원선정작업에 참여한 인사들에 대한 선임 배경을 둘러싸고도 적지않은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를 지지했던 인물들이 이번 인선작업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경위에 대해서 불만을 나타내며 노무현 후보를 지지한 인물들을 대거 낙천 시켰다는 의혹과 함께 노무현 후보 진영에 참가했던 인사들의 이에 따른 항의가 뒤따르고 있어 적지않은 파동이 예고 되고 있다.
 지난 대선 때 노무현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 했던 평통의 P모 간부는 “이번 위원 인선에 석연치 않은 음모가 있다”고 전제하면서 “이회창 후보를 지지하여 이회창캠프에 까지 합류했던 인사가 이번 인선위원에 선임된 배경을 총영사관은 밝혀줄 것” 을 주장, 급기야 LA지역에서 이회창, 노무현 진영 두 파가 인선을 둘러싸고 2라운드 격돌을 벌일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또 다른 노무현후보 지지파의 한 평통위원은 본보 기자에게 이번 위원 선정에 대한 노골적인 불쾌감을 표시하며 “성정경 총영사는 지난 대선 때 공공연히 이회창후보를 지지한 사람”이라고 말하며 “이번 인선위원에 참석한 S씨는 이회창 진영의 대표적인 인물이며 어떻게 그런 인사가 선임위원에 추천되어 평통위원을 선임케하는 저의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들리는 바로는 노무현후보 지지 인사들을 대거 낙천케 했다는 후문까지 있다”고 했다. 또한 “만일 이와 같은 일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본국정부에 성정경 총영사 행태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하겠다”며 분개 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25일 11기 LA평통위원은 연임되는 1백34명을 제외하고 전원 교체 한다고 밝혀 뚜껑을 열어 봐야 알 일이지만 과연 어떤 인사가 낙천하고 선임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번 인선은 총영사를 포함, 한인회장, LA평통회장, 여성계 대표, 1.5세대 대표, 타운 원로 등으로 구성된 추천 위원으로 구성 되었으며 LA통합지역이 7명, 오렌지카운티 지역 6명,샌디에고 지역 6명 등으로 구성되어 졌으며 인선 위원들이 해당 지역 지원자에 대해 각각 ABC로 평점을 매겨 합산하는 방식으로 결정했었다.
 위원수는 2000년 인구센서스에 의한 한인 수를 기준으로 배정 산타바바라, 벤추라, 샌버나디노,임페리얼 등을 포함한 LA통합지역에서 1백79명, 오렌지 카운티 지역에는 46명, 샌디에고 12명, 아리조나 7명, 네바다 5명, 뉴 멕시코 1명 등이 각각 선정 되었다. 지원율은 LA지역이 총3백32명이 지원해 1.85대1로 가장 높았으며 그밖에 지역도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42%, 50대 30%, 40대 28%였다. 그러나 1.5세 및 40대 이하의 경우 본부 지침에 따른 결과 지원자 대부분이 인선 되는 결과(지원율 1.2-1.3대1)로 나타나 부작용이 우려 되며 지원자에 대한 평점을 할 수 있는 정확한 기준도 없어서 이번 인선에 대한 논란과 함께 후유증을 예고 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