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코리아’의 LPGA 침공

이 뉴스를 공유하기

(Prepared by Paul Park)
스웨덴은 현재 LPGA의 랭킹 1위인 소렌스탐이 있다. 하지만 LPGA에서 가장 위세를 떨치고 있는 나라는 다름아닌 대~한민국 이다. 이들은 LPGA에서는 일명 팀 코리아 (TEAM KOREA)라고 명명되고 있다. 바로 LPGA의 자랑스런 태극 낭자들인 것이다.

5년 전 LPGA에는 세 명의 한국선수가 활약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무려 18명의 한국선수가 활약하고 있으며, 그 수는 스웨덴출신의 선수에 배가 넘고 있는 수치다. 작년에는 박세리, 김미현, Grace Park 등이 LPGA의 상금순위 Top 6중 세 자리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면서 팀 코리아의 위세를 떨친 바 있다.

이러한 한국 선수들의 진출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선수는 역시 박 세리 선수라고 말할 수 있다. 지난 98년 두 번 연속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LPGA의 일약 스타로 올라섰던 것이다. 박세리의 성공은 많은 한국 여자 골프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주었으며, LPGA진출을 가속화하게 되었던 것이다.

김미현은 동갑내기 친구 박세리의 LPGA의 메이저우승을 바라보면서 “나도 LPGA에서 이길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한다. 작년 시즌 2회 연속 우승을 하면서 상금 랭킹 4위로 뛰어오른 기염을 똥한 ‘수퍼 땅콩’ 김미현은 특유의 백 스윙과 81.8%의 페어웨이 적중률이 보여주 듯 정확한 티샷은 올 ‘US open’ 우승후보 영순위로 꼽힐 정도에 이르렀다. 어쩌면 김미현의 ‘US open’ 우승이 바로 눈앞에 벌어질 지도 모를 일이 되어 버렸다.

박세리가 LPGA 대회에서 우승하기 전에는 한국 TV를 통해 LPGA 대회를 시청하는 것은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일이다. 이러한 전혀 방영조차 되지 않았던 LPGA 경기가 이제는 LPGA 태극전사의 활약상은 한국 시청자들에게 정규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 전 일이다.

최근 13세의 아마투어 위셀 위의 등장 및 강 초연, 크리스티나 김, 한 희원등의 선전은

더 많은 한국 선수등의 등장을 예고하고 있다.

한국인으로써 LPGA에서의 맹활약은 기분 좋은 일수밖에 없다. 반면에 LPGA의 인기 및 시청률 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LPGA에서 좋은 성적을 올림은 물론이고, 미국내의 LPGA 팬들에게도 진정한 인기를 얻을 수 있는 골프이외의 요소도 길러야 함을 잊으면 않될 것이다.

한국에서 골프제일 잘치는 남자는 누굴일까요?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