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이자율에 상종가 치는 미국의 콘도미니엄 세일

이 뉴스를 공유하기

블름버그 뉴스
1분기 미국의 콘도미니엄과 개인이 소유하는 아파트 매매가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40여년만에 찾아온 낮은 모기지 이자율에 렌트보다는 직접 구입을 선호하는 것으로 부동산협회가 월요일 발표했다.

콘도 세일은 전분기820,000건보다 약 3.2%, 846,000건이 증가했다고 워싱톤에 근거를 둔 무역그룹 Trade Group에서 밝혔다. 예전 기록은 작년 2분기에 기록된 824,000건 이었다.

일반주택보다 작고, 저렴한 콘도미니엄 세일의 증가는 낮은 모기지 율을 잘 활용하려는 첫 구매자들과 잔디 깍는 것에 귀찮은 구매자들의 수요를 반영한다고 한 전문가는 밝혔다.

이 전문가에 따르면, 낮은 모기지 율을 잘 이용하는 젊은 사람들은 콘도가 비교적 싸기 때문에 구매하는 경우가 많고, 그들의 부모세대는 삶을 보다 단순화하고자 콘도를 구매하고 있다고 보았다.

베이비붐 세대(1946년과 1964년에 태어난 7천 6백만명: 29% 차지)의 가장 맏형 격인 세대는 올해 57세가 된다. 또한, 그들의 자식들은 현재 30대에 속한다.

미 정부 주택 융자 기관인 프레디맥(Freddie Mac)에 따르면, 30년 고정 모기지 율은 1960년대 초 이래로 가장 낮은 5.61%로 떨어졌다고 3월 14일 밝혔다. 그러나 지난 FRB 발표에 의하면 저이자 시대는 곧 이자 상승으로 지나 간다고 전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