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턴 리저브 대학 총기난사 3명 사상

이 뉴스를 공유하기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州) 클리블랜드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고로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으며 총상을 입고 붙잡힌 범인은 지난 99년 이 대학의 경영대학 원을 졸업한 비스와나스 할더(63)라고 경찰 당국이 10일 밝혔다.

에드워드 론 클리블랜드 경찰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학생 1명이 숨지고 다른 학생 1명과 교수 1명이 부상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다고 말했다.

론 서장은 할더가 9일 오후 4시께 가발과 방탄조끼, 헬멧 등의 차림에 권총 2자 루를 지닌 채 경영대학원 건물에 침입해 총기를 난사, 경영학 석사과정 학생인 노먼 월리스(30)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시 건물 안에 있던 93명중 일부는 사무실에 들어가 바리케이드를 치고 7시간 동안 숨어서 친지와 경찰 등에 전화를 걸거나 이메일을 보냈으며, 클리블랜드 지역 특수기동대(SWAT)와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출동해 방마다 돌아다니며 이들 을 대피시켰다고 론 서장은 전했다.

경찰은 범인과 7시간에 걸친 숨바꼭질끝에 오후 11시께(현지시각) 할더의 왼쪽 어깨와 복부에 한 발씩 총을 쏴 굴복시켰다.

에드워드 훈더트 대학 총장은 용의자가 경영학 석사과정 졸업생이며 그동안 대 학에 협박을 가한 일은 없었다고 밝혔다.

할더는 이 대학 컴퓨터 실습실 직원이 자신의 웹사이트 일부를 삭제했다며 고소 했으나 기각돼 항소가 진행중이었다고 훈더트 총장은 말했다.
(클리블랜드<美 오하이오州> =연합뉴스)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