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무역 적자사상 최고

이 뉴스를 공유하기

반도체 무역수지 적자가 심각하다.

5월11일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반도체 누적 수출액은 40억7천9백만달러에 그친 반면 수입액은 51억5천5백만달러로 10억7천6백만달러의 적자를 내 분기 기준으로 사상최대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수출입 불균형이 가장 심각했던 2001년의 연간 누적적자 12억8천8백만달러에 육박하는 것이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반도체 무역수지는 2000년 60억8천3백만달러의 흑자를 낸 이후 3년 연속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무역수지 적자 확대는 D램 반도체 가격 폭락과 세계적인 정보기술(IT) 경기의 침체로 11일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반도체 누적 수출액은 40억7천9백만달러에 그친 반면 수입액은 51억5천5백만달러로 10억7천6백만달러의 적자를 내 분기 기준으로 사상최대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수출입 불균형이 가장 심각했던 2001년의 연간 누적적자 12억8천8백만달러에 육박하는 것이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반도체 무역수지는 2000년 60억8천3백만달러의 흑자를 낸 이후 3년 연속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무역수지 적자 확대는 D램 반도체 가격 폭락과 세계적인 정보기술(IT) 경기의 침체로 메모리 반도체의 수출은 줄어드는 반면 휴대전화.디지털 가전 등의 수출 호조로 관련업체들의 비메모리 반도체 수입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