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제이 싱 “소렌스탐과 같은팀되면 출전안해”

이 뉴스를 공유하기

여자골프 ‘최강’ 애니카 소렌스탐이 22일 개막하는 남자골프 ‘뱅크오브아메리카 콜로니얼’ 대회에 출전하는 것에 대해 비제이 싱이 직선적으로 반감을 나타냈다.

피지 출신의 프로골퍼 싱은 13일(한국시각) AP통신 기자에게 “소렌스탐은 PGA투어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콜로니얼대회와 아무 관계가 없다”며 “만약 내가 소렌스탐과 한조로 편성된다면 출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소렌스탐이 PGA투어에 출전해 무엇을 증명하려는지 모르겠지만 우스운 일”이라며 “그들(여자)은 그들의 투어가 있고 우리는 우리의 투어가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PGA투어의 고참 선수들은 그동안 간접적으로 불편한 심기
를 드러내 왔다. 닉 프라이스는 “홍보 효과를 노린 이벤트의 냄새가 짙다”면서 “그녀의 골프 수준이 높다면 적어도 컷은 통과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스콧 호크도 “소렌스탐이 최고의 컨디션으로 플레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렌스탐은 콜로니얼대회에 대비, 백티에서 연습을 해 왔으며 타이거 우즈와 함께한 연습 라운드 에서는 10타를 더 친 것으로 알려졌다.

도박사들은 소렌스탐의 이 대회 1라운드 스코어를 76.5타로 전망하고 있다.

출처: 조선일보 羅鍾顥기자 [email protected]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