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대회(PGA) 첫 도전장 낸 ‘아니카 소렌스탐’

이 뉴스를 공유하기

여성 선수로는 58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도전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1라운드에서 가능성과 한계를 동시에 확인했다.

여자프로골프 1인자 소렌스탐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골프장(파70.7천80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뱅크오브아메리카콜로니얼(총상금 500만달러) 첫날 버디 1개, 보기 2개를 묶어 1오버파 71타를 쳤다.

3오버파 이상의 스코어로 무너질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선전을 펼친 소렌스탐은 비관적이라던 컷 통과 가능성을 살려냈다.

그러나 소렌스탐으로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비해 까다로운 코스 공략에 대한 한계를 절감한 하루이기도 했다.
‘컴퓨터 스윙’으로 정평이 난 소렌스탐은 장기를 살려 페어웨이와 그린을 거의 벗어나지 않는 정확한 샷으로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 나갔다.

드라이브샷은 단 1차례 페어웨이를 빗나갔고 18개홀 가운데 14개홀에서 그린을 놓친 홀은 4개 뿐이었다.하지만 역시 예상대로 짧은 비거리와 그린 스피드가 소렌스탐의 발목을 잡았다.
소렌스탐은 홀당 2.071개에 이르는 33차례 퍼팅으로 파세이브에 급급했다.평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는 대부분 쇼트 아이언이나 웨지를 사용했던 소렌스탐은 이날은 한결 긴 클럽을 잡아야 했고 홀에 바짝 붙는 버디 찬스는 만들어내기 어려웠다.

또 3퍼팅을 피하려는 조심스러운 퍼팅이 말해주듯 소극적 플레이로 일관한 때문에 퍼트 개수는 자꾸만 늘어났다.10번홀(파4.404야드)에서 역사적인 성(性)대결의 첫 티샷을 페어웨이 한 가운데로 날린 소렌스탐은 4.2m 버디 찬스를 맞으며 기분좋게 경기를 시작했다.

첫번째 퍼트가 짧아 파에 그친 뒤 실수없는 플레이로 파행진을 계속하던 소렌스탐은 첫번째 파3홀인 13번홀(178야드)에서 첫 버디를 엮어냈다.
6번 아이언 티샷이 그린을 살짝 벗어나 프린지에 얹혔지만 홀에서 5m 거리에서 퍼터로 때린 볼은 컵안으로 빨려 들어간 것.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성을 지른 소렌스탐은 기세를 몰아 이어진 9개홀에서 이렇다할 위기없이 경기를 풀어 나갔다.

특히 가장 어렵다는 3번홀(파4.476야드)에서는 210야드를 남기고 두번째샷을 그린에 거뜬히 올렸고 4번홀(파3.246야드)에서도 페어웨이 우드로 친 티샷을 그린 바로 앞에 떨궈 무난하게 파세이브를 해냈다.

그러나 5번홀(파4.470야드)에서 위기가 찾아왔다.
티샷을 페어웨이 왼쪽 러프로 빠뜨린 소렌스탐은 4번 아이언으로 200야드 거리의 그린을 적중시켜 갤러리들의 박수갈채를 받았지만 위기를 넘긴 안도감 탓인지 1.8 m 짜리 파퍼트를 놓치고 말았다.

마음을 추스른 소렌스탐은 다시 파행진을 이어 갔지만 마지막 18번홀(파4.402야드)에서 다시 한번 2m 거리의 파퍼트를 빠트려 오버파 스코어로 경기를 마쳤다.

167야드를 남기고 친 두번째샷이 볼에 묻은 진흙 때문에 그린을 살짝 넘겼고 프린지에서 시도한 버디 퍼트가 홀을 크게 지나치면서 보기의 빌미가 됐다.

이틀 동안 내린 비 때문에 소렌스탐은 비거리에서 손해를 많아 봤지만 그린이 부드워지고 스피드가 줄어든 이점은 누리지 못한 셈이다.현지 시간으로 오전에 경기를 펼친 55명의 선수 가운데 35명이 이븐파 이상 성적을 내 소렌스탐의 컷 통과 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

소렌스탐은 경기 직후 “하루 종일 너무 긴장됐다. 이제 좀 살 것 같다”며 상당한 압박감 속에서 경기를 치렀다고 털어놓았고 언제나 우승 후보였지만 오늘은 파세이브에 만족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많은 갤러리들이 소렌스탐을 따라 붙었으며 마지막 18번홀에서는 대회 우승자나 받을 수 있는 기립 박수 환영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제공]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