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CEO 수입 급감

이 뉴스를 공유하기

지난해 전반적인 정보기술(IT)업계 부진으로 인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입주해 있는 하이테크 업체의 최고경영자 수입도 크게 줄어든것으로 조사됐다.

2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지역신문인 ‘새너제이 머큐리 뉴스’에 따르면지난해 148개 실리콘밸리 입주업체의 각부문 최고경영자 754명이 벌어들인 수입은총 10억달러로 집 계됐다.

이는 급여와 보너스, 스톡옵션 수입 등을 모두 포함한 것으로 전년도의 38억달러에 비해서 는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며 IT호황기였던 지난 2000년의 47억달러에 비해서는 21% 에 불과한 것이다.

업체별로는 지벨 시스템스의 토머스 M. 지벨 사장이 총 3천460만달러를 벌어들여 최고 수입 을 기록했으며 선 마이크로시스템스의 스콧 맥닐리 사장과 인텔의 크레그 버렛 사장이 각 각 2천580만달러와 1천940만달러로 2,3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캘파인 에너지의 피터 캘파인 사장과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프로덕츠의존 지포드 사 장이 5위내에 포함됐다.

특히 올해 조사에서는 오라클의 로런스 J 엘리슨 사장을 비롯해 시스코 시스템스의 존 챔버 스 사장, AMD의 W. J. 샌더스 회장 등이 모두 10위내에도 들지 못하는부진을 나타냈다.

여성 경영자들 가운데서는 엔비디어의 크리스틴 B. 호버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스톡옵 션 행사로 1천570만달러의 수입을 얻어 같은회사의 최고경영자인 젠선 황CEO를 앞지르며 1 위 자리를 차지했다.

새너제이 머큐리 뉴스는 지난해 하이테크업체 최고경영자들의 소득감소에 대해경기부진과 함께 증시하락으로 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수입이 크게 줄어든 것이 주된요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기자
출처 : 디지털조선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