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범법행위 없었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8일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형 건평(建平)씨 재산문제와 안희정(安熙正)씨 문제, 생수회사를 둘러싼 자금거래 문제 등 최근 자신과 주변인물들에 대해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설명한다.

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질 회견에서 “(생수)사업에 실패해 여러 사람에게 부담과 피해를 주기는 했지만, 정치와 경제는 엄격히 분리해왔다”며 “범법행위는 없었다”고 밝힐 것으로 알려졌으며, 27일 국무회의에서도 이미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노 대통령은 특히 주변인물들과 관련한 각종 의혹이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점을 감안, 적절한 수준에서 국민에게 유감을 표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문재인(文在寅) 민정수석이 설명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안희정씨가 받은 돈이 정치자금이든 로비자금이든 노 대통령이 최종 귀착지일 가능성이 있다”는 한나라당의 주장에 대해 노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청와대가 당초 무대응 방침에서 노 대통령의 직접 해명쪽으로 선회한 것은 한나라당이 특검제 도입까지 거론하는 등 연일 공세를 강화하고 있고, 국민여론도 비판적인 것으로 드러나 이 문제를 방치할 경우 국정운영에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윤태영(尹太瀛) 대변인은 “지난해 대선때 제기됐던 게 아닌 새로운 내용이 있으면 밝히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는데 최근 새로운 의혹들이 많이 제기돼 회견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수석은 “대통령 재임중 비리의혹이 아니라 과거 개인적 차원의 일이라서 직접 설명하는 게 낫겠다고 대통령이 판단한 것 같다”면서 “기왕 여러 의혹이 제기됐고 국민에게 불안감을 주는 측면이 있었기 때문에 대통령이 죄송하다고 말할지 모르겠다”고 사과표명 가능성을 시사했다.

앞서 문 수석은 건평씨 재산 및 주변문제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야당과 언론 등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 한꺼번에 사실관계를 조사해 발표할 방침”이라며 “현재 조사는 건평씨에 의존하지 않는 형태로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조사결과만 놓고 보면 건평씨의 범법사실이 드러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 인력을 총가동, 각종 관련자료를 수집, 분석하고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이번 회견과 내달 2일 취임 100일 기념회견을 통해 자신과 주변인사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명하고 경제와 민생챙기기, 국민통합에 매진함으로써 난국을 정면돌파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복래 기자 [email protected]
고형규 기자 [email protected]
출처 : 연합뉴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