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애리조나에서 보스턴으로 전격 트레이드…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병현(24)이 아메리칸리그 최고투수 페드로 마르티네스(32)와 보스턴의 ‘원투펀치’ 를 이루게 됐다. 30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에서 보스턴으로 전격 트레이드된 김병현은 선발에서 마무리로 되돌아갈 것이 유력하다. 보스턴이 3루수 셰이 힐랜브랜드(28)를 내주고 김병현을 트레이드해 오게 된 데는 집단 마무리의 실패로 확실한 마무리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레이드 발표 하루 전 김병현의 에이전트 제프 무라드,테오 엡스타인 보스턴 단장이 면담하는 과정에서 김병현의 보직이 선발로 바뀌었다.

김병현은 무라드를 통해 ‘보직과 상관없이 열심히 뛰겠지만 정말 원하는 것은 선발’ 이라고 밝혔고 이에 엡스타인 단장이 김병현의 뜻을 존중,선발투수로 뛰도록 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턴은 당장 마무리도 급하지만 5인 선발 중 마르티네스(방어율 2.83)를 제외한 나머지 투수들의 방어율이 모두 5점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팀내 최다승투수인 팀 웨이크필드가 5승2패에 방어율 4.57이고,2선발 데릭 로도 4승3패에 방어율이 5.34나 된다. 이미 스카우트를 파견해 김병현의 선발능력까지도 세밀하게 관찰해 온 엡스타인 단장이 김병현의 선발을 약속할 수 있었던 배경이다. 또 보스턴이 뉴욕 양키스와 살얼음판같은 동부지구 수위다툼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선발진에 마르티네스를 뒷받침할 만한 확실한 선발투수로 김병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

한편 김병현이 보스턴 유니폼을 입고 선발로 뛰게 되면 첫 경기는 4일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보스턴은 31일부터 토론토와 원정 3연전을 벌이는데 이미 3연전 선발을 모두 예고했다. 6월4일은 마르티네스가 선발로 등판할 예정이다. 그러나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는 마르티네스의 복귀가 당분간 힘들어 김병현이 대신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샌디에이고 원정 중인 30일 트레이드 소식을 통보받은 김병현은 일단 보스턴이 원정 중인 토론토로 합류해 그래디 리틀 감독 등 코칭스태프와 선수들과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피닉스(미애리조나)=김문호특파원 [email protected]
출처 : stoo.com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