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 한인! 호텔서 자살…

이 뉴스를 공유하기

홍만석씨 유서없어… 오늘 부검에 들어간다.

20대 한인이 호텔 방에서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되었다.
포모나 경찰국에 따르면 28일 오후 1시15분께 포모나에 있는 ‘샤일로 힐탑 스위츠 호텔’ 125호실 안에서 홍만석(20·패사디나)씨가 나일론 끈으로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이 호텔 하인즈 게너 제너럴 매니저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게너 매니저는 “숨진 남성이 체크아웃 시간을 지키지 않아 사건당일 오후 방에 찾아가 문을 두드렸으나 아무 대답이 없어 방문을 열어보니 목을 매달아 숨져 있었다”고 발견당시 상황을 전했다.

호텔측에 따르면 홍씨는 지난 27일 혼자 호텔에 투숙했으며 28일 오전까지 체크아웃 하기로 돼 있었다. LA카운티 검시국 관계자는 “사건현장에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홍씨의 죽음을 자살로 결론지었다”며 “사체부검은 30일 실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숨진 홍씨는 패사디나에 있는 한 타운하우스에서 부모 및 누나와 함께 거주해왔다. 홍씨의 누나는 “동생에게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평소 아무 문제가 없는 행복한 아이였다”고 울먹였다.

출처 : 한국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