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신주류, 신당案 기습 상정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민주당이 분당의 고비에 섰다. 9일 오전 국회 예결위 회의실에서 열린 당무회의에서 신주류의 ‘신당추진위 구성안’과 구주류의 ‘전당대회 소집 요구안’이 동시에 의안으로 상정됐기 때문이다.
.
신주류는 정대철(鄭大哲) 대표를 앞세워 신당추진위 안을 대표 직권으로 기습 상정했다. 이에 구주류는 신당 추진을 무력화하기 위해 임시 전당대회 소집을 추진키로 했다.
.
鄭대표는 당무회의에서 신.구주류의 두 안건을 전격 상정했다. 구주류 의원들이 “원천무효”라고 반발하자 鄭대표는 “상정은 대표 직권”이라고 반박했다. 신당추진 안이 당무회의에 상정되자 신주류 의원들은 “신당 추진의 1차 목표를 달성한 것”이라고 반겼다.
.
신당추진 안 상정에 성공한 신주류는 앞으로 열릴 당무회의에서 최대한 빨리 표결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신주류 측은 83명의 당무위원 중 절반 이상을 신당 찬성파로 보고 있어 통과를 자신하고 있다.
.
신주류인 이상수(李相洙)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프로에서 “신당이 제1의 목표고 분당을 막는 것은 제2의 목표”라며 “경우에 따라 불행한 사태(분당)가 올 수도 있다”고 했다.
.
구주류는 신주류 움직임에 강력히 반발했다.
.
당무회의에서 이윤수(李允洙).유용태(劉容泰)의원은 “대표가 제안 설명도 없이 의안을 기습 상정한 것은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
박상천(朴相千).정균환(鄭均桓)의원 등 구주류 의원 18명은 이날 저녁 모임을 열고 임시 전대 소집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즉각 구성했다.
.
위원장은 朴.鄭의원이 함께 맡기로 했다. 전대가 소집되면 모든 일이 구주류 뜻대로 처리될 가능성이 크다. 대의원의 대다수가 구주류이기 때문이다.
.
이 때문에 ‘당무회의 표대결’과 ‘전당대회 소집’이 한꺼번에 이뤄질 경우 신.구주류는 극한대립을 피할 수 없게 된다. 그러면 당은 깨질 가능성이 크다. 당에서 “이제 극적인 타협이 없는 한 남은 것은 분당뿐”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런 까닭에서다.
.
이날은 당무회의 전부터 신.구주류 사이에 전운(戰雲)이 감돌았다. 김원기(金元基)신당추진모임 의장 등 신주류 신당파 31명은 당무회의 전 조찬 모임을 열고 “어떤 일이 있어도 신당추진위 안을 상정하자”고 결의했다.
.
金의장은 “동지들과 싸우는 것이 너무 안타깝지만 내게 돌아온 술잔을 피할 수 없다는 심정으로 신당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같은 시간 박상천 최고위원 등 구주류 구당파 14명도 조찬모임을 열고 신당추진위 안 상정 저지를 결의했다.
.
회의가 시작되자 구주류는 의사진행 발언으로 鄭대표의 안건 상정을 막으려 했다. 김성순(金聖順).김충조(金忠兆)의원은 “당무회의인데 왜 국회에서 하나”며 “날치기하려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
신주류 김희선(金希宣)의원은 “회의장소와 앉는 자리를 갖고 문제를 삼는 것은 조선시대 왕의 장례식 기간을 놓고 싸움질하는 것과 같다”고 반박했다.
.
그래도 구주류가 계속 시비를 걸자 鄭대표는 회의 시작 후 35분이 지날 무렵 구두(口頭)로 순식간에 신당추진위 안 상정을 선언했다.
.
신용호 기자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