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간 스탠리컵, 7차전 애너하임 완패

이 뉴스를 공유하기

7차전 승리끝에 스탠리컵을 뉴저지 데블스가 부등켜 안았다.

데블스는 10일 홈링크인 콘티넨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스탠리컵 결승 7차전에서 애너하임 마이티덕스를 3-0으로 완파하고 4승3패를 기록해 1995년과 2000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정상에 올랐다.

최고의 수문장으로 평가받는 뉴저지의 ‘찰떡 거미손’ 마틴 브로듀어는 애너하임이 날린 가능했던 슛을 철저히 방어해 완봉승을 이끌어냈다.

브로듀어는 최종 7차전에서 상대 공격을 0점으로 막아 7경기 중 세 차례 완봉승이라는 플레이오프 신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에게 주어지는 ‘콘 스미스 트로피’는 마이티덕스의 골리인 장세바스티앙 지게르에게 돌아갔다.


지게르는 ‘애너하임 돌풍’을 일으킨 주인공.

플레이오프 21경기에서 37골(경기당 1.76골)만 내줬고 올 시즌 연장전에서 168분27초 무실점 신기록을 세웠다.

진 팀에서 MVP가 나온 것은 통산 5번째. 뉴저지의 골리 브로듀어는 “그는 트로피를 받을 자격이 있다”며 승자의 여유를 보였다.

역대 가장 낮은 시드인 7번 시드를 받고도 강팀들을 연파하고 스탠리컵 결승에 올라 파란을 일으킨 애너하임은 첫 정상 일보 직전에서 눈물을 흘려야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