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영화배우 됐어요.”

이 뉴스를 공유하기

인기그룹 ‘핑클’의 이효리가 「삼수생의 사랑이야기」(제작 튜브픽쳐스)로 영화에 데뷔한다.
「삼수생의 사랑 이야기」는 음대에 진학하려는 삼수생 남자와 미술을 전공하는여대생 사이의 풋풋한 사랑을 다룬 영화.
이원영씨의 인터넷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 이 영화에서 이효리는 여주인공 ‘유니’로 출연한다.
이효리가 받는 개런티는 1억5천만원+α. 1억5천만원 계약금에 흥행성적이 60만명을 넘으면 관객 한 명당 100원씩의 수입을 추가로 거둬들이게 된다.
「삼수생의…」는 삼수생 역의 남자주인공을 캐스팅한 후 8월께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