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른 대기업도 5억불 대북송금 기업 내부제보자 만나 직접 확인

이 뉴스를 공유하기

이성헌 의원(한나라당·서울 서대문갑)이 대북송금 정국을 뒤흔들 수 있는 새로운 주장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13일 국회 정무위 질의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대가로 우리측에서 북에 보낸 돈은 모두 10억달러”라며 “현대가 5억달러, 나머지 5억달러는 국내 굴지의 회사에서 보냈다는 제보가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 다른 기업의 대북송금에도 “박지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관여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후 <오마이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신뢰성이 확실한 기업 내부인사로부터 제보를 받았다”면서 “사실이 아닌 것을 어떻게 내가 주장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 시점에서 그런 주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나도 다른 기업에까지 이 문제가 튀어 경제난을 줄까봐 그동안 문제제기를 안했다”면서 “그런데 최근에 적반하장으로 민주당이나 디제이측은 물론 노무현 대통령측에서도 ‘디제이수사는 안된다’는 식으로 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폭로’를 “지도부와 상의하지 않고 혼자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의원의 주장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는 것이어서 파장이 어디로 튈지 주목된다.

만약 사실로 드러난다면 디제이와 국민의 정부는 적지않은 타격을 받을 것이고 최근 ‘비역사적 수사’를 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특검은 새로운 활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반대로 사실무근으로 드러난다면 이 의원 개인은 물론 한나라당은 남북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남북정상회담을 전후로 현대가 아닌 또 다른 기업이 거액의 대북송금을 했다는 소문은 지난 2월초부터 나돌았다. 그러나 이런 설이 공식으로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대북송금 문제를 비교적 소상히 알고 있었던 관련자들은 일제히 “처음 듣는 이야기”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