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빅초이 힘내요"…직접 격려편지 보내

이 뉴스를 공유하기

노무현 대통령이 ‘빅 초이’ 최희섭(24·시카고 컵스)에게 격려편지를 보냈다. 야구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노대통령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8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 도중 땅에 머리를 부딪혀 부상당한 뒤 치료를 받고 있는 최희섭에게 직접 편지를 보내 쾌유와 선전을 빌었다. 이 편지는 청와대홈페이지(www.president.go.kr/warp/app/home/kr_home)에도 공개됐다. 현직 대통령이 해외에서 활약 중인 선수에게 편지를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노대통령은 이 편지에서 “메이저리그에 진출,훌륭한 성적으로 대한민국의 명예를 빛내고 계신 최선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부상당했을 때 저와 우리 국민 모두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많은 걱정을 했지만 다행히 큰 부상 없이 더욱이 빠른 회복으로 곧 팀에 합류하게 된다니 여간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이어 “몸을 아끼지 않는 불굴의 투혼,또 쓰러진 뒤에도 공을 떨어뜨리지 않던 프로정신은 미국 국민에게는 진한 감동을,우리 국민에게는 큰 자부심을 불러일으켜 줬다”며 “빠른 시일 내 최상의 컨디션을 회복해 이전보다 강인하고 훌륭한 ‘빅 초이’의 모습을 볼 수 있게 되기를 국민과 함께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희섭은 17일 구단주치의와 노스웨스턴병원측으로부터 ‘훈련을 시작해도 좋다’는 최종판정을 받고 18일 팀이 원정 중인 신시내티에 합류,곧바로 훈련을 시작하기로 했다. 시카고트리뷴 선타임스 데일리헤럴드 등 3대 지역 주요신문들은 마침내 최희섭이 팀에 합류한다는 소식을 17일부터 일제히 주요기사로 다뤘다.

일단 신시내티전이 끝난 후에는 다음주부터 마이너리그에 내려가 2경기 쯤 재활경기를 할 예정이다. 건강을 찾았지만 훈련부족으로 인한 공백을 메우고 부상 후의 심리적 위축감도 떨쳐버릴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최희섭은 마이너리그에서 전과 다름없이 파이팅 넘친 플레이를 펼쳐야 부상자명단에서 해제되는 25일 밀워키전에 출전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복귀가 연기될 수도 있다.

출처 : stoo.com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