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박지원 前장관 “직권남용” 긴급체포

이 뉴스를 공유하기

대북 비밀송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송두환(宋斗煥) 특검팀은 17일 밤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총괄한 박지원(朴智元) 전 문화관광부 장관에 대해 산업은행의 현대상선 4000억원 대출에 개입한 혐의(직권남용)로 긴급체포했다. 특검팀 관계자는 “박씨에 대해 18일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검팀은 박씨에게 2000년 5월 당시 임동원(林東源) 국가정보원장, 이기호(李起浩·구속) 청와대 경제수석, 김보현(金保鉉) 국정원 5국장이 참석한 현대지원 대책회의에서 이 전 수석에게 현대 여신지원을 요구한 혐의(직권남용)를 적용할 예정이다.

특검팀은 이날 이틀째 박씨를 상대로 현대와 북한 간의 5억달러 송금협상 과정, 대북송금의 정상회담 대가성 문제 등에 대해 조사했으나 박씨는 “대북송금 문제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검팀은 현대건설이 2000년 4·13총선 직전 1억원짜리 양도성예금증서(CD) 150장을 매입한 뒤 사채시장에서 현금화하는 수법으로 15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포착, 총선 자금 등으로 정치권에 유입됐거나 대북송금 관련 인사에게 제공됐는지 여부를 추적 중이다.

특검팀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2000년 4월 초 3~9개월 만기의 CD를 구입한 뒤 서울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 및 헌 수표로 교환했다는 것. 특검팀의 한 관계자는 “자금추적을 피하기 위해 전형적인 돈세탁 과정을 거쳤다”면서 “회사 운영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압수한 관련 계좌의 내역을 분석하는 한편 CD를 매입한 사채업자들을 추가로 소환 조사했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자금흐름을 따라 가고 있으며 아직 종착점까지 확인된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으나 정치권 유입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던 현대건설이 15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것도 의문이지만 조성 시점이 4·13총선 직전이라는 점 때문이다. 특검팀은 또 이기호씨를 현대상선 대출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최재혁기자 [email protected] )
(안용현기자 [email protected] )
출처 : 조선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