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관 복원 작업 올 가을 완료

이 뉴스를 공유하기

복원된 국민회관(1368 W. Jefferson Blvd., LA)에는 이민 자료를 전시하는 전시실이 들어서며, 선조들의 국민회관 사용 모습이 밀랍 인형으로도 재현되는 등 새롭게 단장될 전망이다.

지난해 11월부터 복원작업을 벌이고 있는 대한인 국민회관 복원위원회(회장 홍명기)는 19일 국민회관 회의실에서 경과 보고회를 갖고 내부 전시공간 및 전시물 제작 작업이 길어진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8월15일 광복절을 맞아 개관을 예정됐던 복원작업이 다소 늦어질 것임을 밝힌 것이다.

복원위원회에 따르면 건물의 외부에는 무궁화를 심은 벽돌 화단이 조성되며, 신한민보가 사용하던 인쇄실 등은 당시의 모습으로 재현된다고 밝혔다. 또 건물 앞에는 국민회관을 알리는 한국과 영문 현판이 걸릴 예정이다.
복원위원회는 특히 건물 보수에만 24만 달러가 소요될 것이라며 한국 도산기념 사업회와 보훈처 지원분 등 이미 확보된 27만 여달러 이외에 추가로 필요한 5만~6만 달러의 경비조달은 조만간 회의를 거쳐 방법을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