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유명인 선정으로 “프렌즈”의 제니퍼 애니스톤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할리우드 스타 브래드 피트의 부인이자 미국의 인기 시트콤 ‘프렌즈’의 헤로인인 제니퍼 애니스톤이 세계의 최고 유명인사로 뽑혔다. 미 경제주간지 포브스는 20일 발행된 최신호에서 전세계 100대 유명인사들 가운데 애니스톤이 팝스타 에미넴과 닥터 드레,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등을 제치고 당당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영화배우, 스포츠스타, 가수 등 전세계 유명인사들을 대상으로 소득 수준과 언론의 관심도 등을 토대로 순위를 매겼으나 조사 결과는 미국의 유명인사들에 무게가 실렸다.

이밖에 상위권에는 지난해 1위를 기록했던 아이돌 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할리우드 유명 커플인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스 등이 포함됐으나 애니스톤의 남편 피트는 순위에 들지 못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