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50억+α” 계좌 추적

이 뉴스를 공유하기

정치권에서 대북송금 ‘제2 특검’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대검찰청 중수부(안대희 검사장)가 지난 4일 송두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현대 비자금 ‘150억원 +α’에 대한 계좌추적에 들어갔다.

이같은 검찰의 수사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영완씨 계좌추적 결과에 따라 정·관계 로비 수사로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과 함께 박지원씨 부분이 밝혀질 경우 적잖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검은 ‘150억원 +α’에 대해 전면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은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대검 문효남 수사기획관은 7일 오전 11시 기자들과 만나 150억원 +α’ 관련 계좌자료와 관련자 진술조서 등 수사기록 일체를 지난 4일 특검팀으로부터 넘겨받고, 계좌를 추적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특검수사 중단에 따른 증거인멸 방지 및 증거보전 차원에서 계좌추적을 계속하는 것”이라며 “정치권에서 수사 주체가 결정될 때까지 계좌추적을 진행하고, 국회에서 새 특검법이 마련돼 만약 새 특검팀이 꾸려진다면 최소한 한달여는 걸릴 것이기에 수사를 진행하는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또 문 수사기획관은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한 것은 아니며 최소한의 증거보존 외에 직접적인 것은 없다”며 “150억원 +α 부분과 관련해서 +α가 정확히 얼마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대검 중수부는 관련 계좌 및 연결계좌에 대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영장을 발부받아 자금추적을 벌이고 있다. 이외에도 검찰은 지난 6월 24일 비자금 조성 의혹 및 돈세탁 과정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 등 현대 경영진과 박지원 전 문화부 장관의 수행비서였던 하모씨, 사채업자 등 10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