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운용 위원 사면초가 ‘평창유치 방해의혹… 아들 구명 압력…’

이 뉴스를 공유하기

‘엎친데 덮치네….’

‘2010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방해 의혹’을 받고 있는 김운용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점점 더 사면초가로 몰리고 있다. 유치 실패 책임론이 확산되는 와중에 7일 아들의 구명운동에 정부가 나서주도록 압력을 행사한 사실이 드러났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위원은 최근 미국 영주권 부정취득 등 혐의로 인터폴에 체포돼 불가리아 소피아에 구금 중인 아들 정훈씨(45)를 구명해주록 정부에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정부는 김위원의 압력에 굴복해 불가리아에 외교부 고위관리를 파견하려 했으나 이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7일 파견 계획을 전격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위원은 “아들이 동계올림픽 유치활동을 위해 불가리에 갔다가 구금됐다”며 “공무로 갔다 구금된 만큼 정부가 보호해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여론은 그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

동계올림픽 유치 방해의혹 파문도 계속 확산되고 있다. 정치권에서부터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국회 평창동계올림픽 유치특별위원회는 이날 김학원 위원장 주재로 여야 간사회의를 열어 오는 9일 이창동 문화부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소집해 진상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특위는 조사결과 유치방해 활동이 확인될 경우 국회 윤리특위에 회부해 징계를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와 관련,최병렬 한나라당 대표는 한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진상조사 결과 유치방해설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국회에서 제명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위원의 유치방해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김용학 한나라당 의원도 “김위원은 출마 4∼5일 전 이미 IOC 위원들에게 출마편지를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며 “올림픽 유치보다는 IOC 부위원장 당선에 더 몰두했다는 증거”라고 추가 폭로했다.

강원도 시·군의회 의장협의회는 “김위원은 모든 책임을 지고 공직에서 사퇴하고 정부는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찬우 [email protected]
출처 : stoo.com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