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대미 비판은 “반미” 아닌 정책 비판”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대중 전 대통령은 8일 동교동 자택에서 토마스 허바드 주한 미국대사의 예방을 받고 북핵 문제와 한미관계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민의 최대 관심은 한반도의 평화다. 우리가 북핵을 반대하는 것도, 한미동맹의 강화를 바라는 것도 다 평화를 위해서”라며 “한국민의 대미 비판은 반미가 아니라 미국의 정책에 비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핵은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이 문제는 평화적 노력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허바드 대사도 “미국 정부는 ‘북핵이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또한 허바드 대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입원하신 후 미국에 있는 김 전 대통령의 오랜 친구들로부터 안부를 물어오는 전화를 많이 받았는데, 이제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는 사실을 알려줘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은 허바드 대사에 이어 조만간 주한러시아 대사의 예방도 받을 예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