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운용씨, IOC위원 3~4명에 평창찍지 말라했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국회 2010년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지원특위(위원장 金學元)는 9일 전체회의를 열어 김운용(金雲龍)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유치 훼방설에 대해 진상조사를 벌였다.

공노명(孔魯明)평창 유치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유럽의 한 IOC 위원에게서 김운용 위원이 ‘평창은 준비가 안돼 2014년에 하자고 말하고 돌아다닌다’는 말을 들었고, 또 다른 원로 위원은 ‘金위원에게 (유치활동을)적극적으로 하라고 말했지만 내 말을 무시하더라’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孔위원장은 또 지난 1일 프라하 총회 후 열린 리셉션에서 북미의 한 IOC 위원이 우리 측 유치위 부위원장인 최만립씨에게 “정말 안됐다. 닥터 김(金위원)이 ‘돈트 보트 평창(평창을 찍지 말라)’이라고 3~4명의 위원에게 얘기하고 다녔다”는 말을 했고, 이 말을 들은 崔씨가 孔위원장에게 보고한 적이 있느냐는 민주당 함승희(咸承熙)의원의 질의에 “그렇다. 崔씨가 과장해 얘기했다고 생각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유치위 집행위원장인 김진선(金振)강원지사도 “金위원이 국내에서 ‘평창은 안되면 2014년에 하면 된다’는 얘기를 자주 했으며, 이번 유치과정에서도 金위원이 그런 말을 했다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고 주장, 올림픽 유치 무산 책임이 金위원의 소극적 행동에 있다는 책임론을 제기했다.

金위원의 부위원장 출마와 관련, 이창동(李滄東) 문화관광부 장관은 “金위원의 부위원장 출마 문제가 평창 유치와 직결되는 중요한 변수로 생각했다”며 “정황으로 봐 金위원이 출마할지 모른다고 평가해 여러 경로를 통해 막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李장관은 또 “金위원에게 불출마를 명시적으로 밝히는 게 어색하고 불리하다면 프리젠테이션 때 간접적으로 불출마로 받아들여지도록 연설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의원들의 질의가 끝난 후 답변을 위해 회의장에 나온 金위원은 “상식적으로 그런 얘기를 할 이유가 없다”면서 “그런 말을 한 IOC 위원의 기록을 가져오면 IOC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전면 부인했다.

회의에선 또 지난해 5월 2010년 겨울올림픽 유치 후보지 단일화 과정에서 평창과 전북 무주 사이에 ‘2010년 평창이 유치에 실패하면 2014년은 무주가 유치신청에 우선권을 갖는다’는 각서를 주고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金위원이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평창이 이번에 안되면 2014년에 하면 된다”고 말한 데 대해 앞뒤가 맞지 않는 납득할 수 없는 언동이란 지적도 나왔다.

한편 강원도 의회와 도내 시.군의회 의원 등은 10, 11일 여의도 등지에서 항의 집회를 열어 진상규명과 金위원의 공직사퇴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정민.박신홍 기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