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보다 평화가 더 중요”

이 뉴스를 공유하기

노무현(盧武鉉)대통령은 9일 “통일이 남북한 국민 모두에게 부담이 되지 않으려면 북한 경제가 한국 경제 수준에 거의 가깝도록 성장한 뒤에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盧대통령은 이날 베이징 칭화(淸華)대에서의 연설과 일문일답을 통해 이렇게 말한 뒤 “그 이전에는 (남북한이)서로 협력하는 관계만으로도 양쪽 국민이 상당히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말했다.

盧대통령은 “통일보다 더 중요한 것은 평화”라며 “통일은 반드시 이뤄야 하지만 통일을 위해 평화를 깨뜨리는 일을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盧대통령은 방중 취재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제 북한이 (북핵 문제 해결의)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盧대통령은 또 “평화를 위해 우선 노력하고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통일은 자연스럽게 오게 될 것”이라며 “평화를 먼저 이루고 그 위에서 통일은 천천히 얘기하는 것이 오히려 통일을 앞당기는 방법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이징=최훈 기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