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때 기업서 200억 모금” 논란”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민주당 정대철(鄭大哲)대표는 11일 오후 기자들에게 “지난 대선 때 당이 기업체 등으로부터 받은 대선자금은 2백억원가량이며, 그 돈은 돼지 저금통으로 모금한 것(약 80억원)과 무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선잔금 규모에 대해 “지난 1월 이상수(李相洙)총장으로부터 보고받을 때 30억원인가, 40억원인가 남았다고 들었는데 최근엔 10억원밖에 안 남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李총장은 지난 3월 “돼지저금통 모금액을 포함해 지난 대선 때 1백대 기업을 돌아다니며 모두 1백20억원을 조달했다”고 말한 바 있다.

鄭대표는 또 “지난 대선 때 나를 찾아온 사람들을 선대위 총무본부장이던 李총장에게 보냈으며, 그렇게 토스(toss)한 돈이 굿모닝시티에서 받은 2억원을 포함해 10억원 정도 된다”면서 “당시 이런 저런 돈이 섞여 있어 영수증 처리가 복잡하게 됐으며, 영수증 처리가 안된 돈도 많다”고 말했다. “대표 경선자금으로 6억원쯤 썼지만 상대방(경선후보들)은 10억원, 20억원 썼다더라”는 얘기도 했다.

鄭대표는 자신이 쇼핑몰 굿모닝시티로부터 받은 돈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굿모닝시티 파문은 鄭대표 수뢰 의혹뿐 아니라 노무현(盧武鉉)대통령의 대선자금, 민주당 대표 경선자금의 합법성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그럼에도 鄭대표는 “대표직을 계속 수행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말해 물러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앞서 鄭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굿모닝시티로부터 받은 정치자금은 총 4억2천만원으로, 지난해 대선 때 받은 2억원 외에 같은 해 당 대표 경선 당시 2억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鄭대표는 이어 “대선후원금 2억원은 당시 총무본부장(李총장)에게 직접 전달했으며, 대표 경선 때엔 집에서 2억원을 받아 내 캠프 선대본부장이던 박정훈(朴正勳)전 의원에게 전달했으나 확인해 보니 영수증 처리는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선자금 2백억원 파문’이 확산되자 李총장은 “돼지저금통을 포함해 1백50억원을 거뒀으며, 50억원은 빌려 왔는데 鄭대표가 착각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며, 3월의 ‘1백20억원과의 차이에 대해서는 “8개월 전의 일이라 정확하지 않고 그 정도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鄭대표도 “李총장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50억원을 빌려쓴 것을 헷갈렸던 것 같아 모금액이 정확히는 1백40몇억인 것 같으며 나는 ‘돼지저금통 빼고’라고 말하지 않았다”고 앞서 기자들에게 했던 것과 다른 말을 했다.

한나라당은 “검찰은 鄭대표 수뢰 의혹뿐 아니라 盧대통령과 민주당이 조달한 대선자금의 적법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상일 기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