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수순 들어간 北核 해법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외교적 노력이 마지막 수순에 들어갔다. 한.미.일.중 4국이 한.중 정상회담을 끝으로 북핵 해법에 대한 조율을 마치고 중국이 공식적인 대북 접촉에 나선 것이다. 12일부터 예정된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부 수석 부부장의 방북을 통해서다. 戴부부장은 지난 3일 모스크바를 방문해 러시아의 입장을 타진하기도 했다.

중국 고위급 인사의 방북은 지난 3월 초 이래 두번째다. 당시 첸치천(錢其琛) 전 부총리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하면서 북.미.중 3자회담이 성사된 만큼 戴부부장의 방북이 5자회담(남북, 미.일.중)을 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戴부부장은 2001년 장쩌민(江澤民) 국가주석의 방북 때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자격으로 수행하는 등 북한에 자주 드나들면서 북측 인사와 교분을 쌓아온 사람이다.

우리 정부가 11차 남북 장관급회담에서 북측에 다자대화 수용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것은 국제사회의 막바지 대북 설득작업과 맞물려 있다. 정부가 장관급회담에서 이처럼 북한을 압박한 적은 없었다. “상황이 급박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측면도 있다.

북한 입장은 미묘한 변화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18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이 표방하는 그 어떤 다자회담에도 더 이상 기대를 가질 수 없다”고 했지만 이번 장관급회담에선 다소 유연한 입장으로 돌아섰다. “미국이 대북 압살정책을 철회하면 대화의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한 것이다. 지난 4월 초 “미국이 대조선 정책을 전환할 용의가 있다면 대화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한 뒤 3자회담에 나온 점을 고려하면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은 다자대화가 대세라는 점을 알고 있으며, 다만 미국이 체면을 살려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다자대화가 성사될 경우 시기는 7월 말 또는 8월 초가 될 것이란 분석이 유력하다. 8월 말까지는 경수로 사업 중단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만큼 8월 중순을 넘기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장소는 베이징(北京) 얘기가 많이 나온다.

다자대화가 성사되면 5자인지, 아니면 6자(5자+러시아)가 될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러시아 참가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 확인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이와 관련해 6자대화 성사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북한이 전통적 우호국인 러시아가 포함되는 것을 선호할 것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북한이 다시 강수를 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의 선택에 다시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오영환 기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