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0억원 아파트… 뉴욕 236평 대서양까지 조망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뉴욕의 중심가인 맨해튼에 한 채에 4천5백만달러(약 5백30억원)나 하는 초고가 아파트가 등장했다고 뉴욕 포스트가 13일 보도했다.

이 아파트는 센트럴 파크 인근에 건설 중인 ‘AOL타임워너센터’라는 80층짜리 주상복합건물의 76층에 있는 2백36평짜리다. 한국 기준으로 치면 평당 2억2천만원이 넘는다.

뉴욕 포스트는 미국에서 활동 중인 영국인 금융업자가 최근 이 아파트를 4천2백50만달러에 사들였으며 부동산 거래 수수료만 2백50만달러라고 보도했다. 이 금융업자의 요구에 따라 추가로 시공되는 실내장식 비용도 1천5백만달러나 된다는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아파트의 천문학적 가격에는 3백60도로 사방을 볼 수 있는 ‘조망권 프리미엄’이 작용했다.

아파트 내 벽은 물론 일부 천장과 바닥까지 고강도 유리로 시공해 맨해튼의 한복판에서 멀리 대서양까지 상하좌우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엘리베이터는 거주자들의 지문으로만 작동하는 인공지능 방식이다.

채병건 기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