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장에서 눈물 보인 추미애의원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나라당이 단독 처리한 새 특검법이 결국 추미애 의원의 눈에 눈물을 고이게 했다.

15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새 특검법 상정을 앞두고 추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했다. 반대 토론자로 나선 민주당 의원들 가운데 송영길, 정범구, 배기선, 문석호, 함승희 의원에 이어 6번째였다.

추 의원은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며 의사진행 발언 원고를 앉은 자리에서 써 내려갔다.

그런데 박관용 의장은 이주영 의원의 발언이 끝난 뒤 “이제 표결에 붙이도록 하겠다”며 추 의원의 발언을 막아섰다. 결국 한나라당의 단독 표결로 새 특검법은 통과됐고, 추 의원은 민주당 의원총회로 발걸음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외국인근로자고용법 처리를 위해 본회의가 속개되자 그는 다시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했다. 이미 새특검법은 통과된 뒤였다. 3명의 외국인근로자고용법 찬반토론이 끝난 뒤 단상에 오른 그는 “오늘 참 가슴이 아픈 날”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추 의원은 “특검법의 발의 이유에서 한나라당은 98년 4월, 4월이면 김대중 정부가 한나라당으로부터 정권을 넘겨받아 한나라당이 책임이 큰 IMF 경제 위기를 수습하려고 불철주야 노력하던 때”라며 “그런 논리라면 김대중 정부의 돈이 들어간 것이 아니고 김영삼 정부, 한나라당이 집권했던 그 정부가 북을 지원한 돈이 북의 고폭 실험에 쓰여졌다는게 맞는 거 아니냐”고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따져 물었다.

그는 새특검법 찬성발언을 했던 이주영 한나라당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며 “그런 논리라면 김영삼 정부의 대북지원이 제대로 쓰여졌는지 조사하자고 해야 논리가 맞는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추 의원은 또 “햇볕정책으로 우리가 긴장으로부터 벗어났다는 것은 시인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렇기 때문에 위기로부터 벗어난 것 아닌가”라면서 “평화정착을 위해 부단히 노력한 성과를 왜 인정하지 않는가”라며 한나라당 의원들의 반성을 촉구했다.

이어 추 의원은 다소 떨리는 목소리로 “누구보다 바로 경제가 안정이 돼야만 없는 서민들이 허리를 펼 수 있다고 본다, 분단 고착 이후 최초로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뤄낸 대통령이 이분법적인…”이라고 말한 뒤 더 이상 잇지 못하고 결국 눈물을 흘렸다.

눈물을 닦아낸 추 의원은 “노 대통령에게 말씀드린다”면서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을 반드시 행사해야 한다”고 촉구한 뒤 단상에서 내려왔다.

추 의원은 발언이 끝나자마자 민주당 의원들은 “잘했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일부 의원은 “역시 대통령감이야”라는 감탄을 쏟아내기도 했다.

출처 : 오마이뉴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