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불가사의한 인터넷 세상”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은 나라 전체가 초고속 인터넷망으로 연결돼 갖가지 불가사의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14일 발행된 미국의 경제 전문 잡지 포브스 최신호(21일자)가 보도했다. 중앙일보 자회사인 ‘포브스 코리아’는 포브스 한국판을 월간으로 발행하고 있다.

이 잡지는 ‘한국의 불가사의한 인터넷 세상(Korea’s WeirdWired World)’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은 짧은 시간에 전 세계에서 인터넷이 가장 널리 보급된 나라가 됐다”면서 “정치.오락.섹스.매스 미디어.범죄.상업이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과 똑같이 구현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잡지는 특히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서 젊은층에 인기가 높던 노무현 후보가 오전 11시까지 상대 후보에게 뒤졌으나 지지자들이 온라인 채팅으로 투표를 독려한 결과 젊은층이 대거 투표장으로 몰려 오후 2시에는 盧후보가 선두에 서는 현상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수많은 한국인이 인터넷에서 리니지 등 게임과 채팅을 즐기며 리니지를 만든 한국의 엔씨소프트는 세계 최대의 온라인 게임망을 구축해 3백20만명의 가입자에게 한달에 25달러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온라인 게임 포트리스는 이미 중국에 3천5백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이런 한국 게임들이 재미 한국인을 통해 미국 전역으로 퍼질 가능성이 크며 마이크르소프트의 X-박스 라이브와 소니의 광대역 플레이스테이션망을 누르고 온라인 게임 분야를 지배할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포브스는 부모의 돈을 훔쳐 온라인 캐릭터를 위한 색안경을 구입한 14세 소년, 화상 채팅을 하다 불륜을 저지른 남녀 등도 소개하며 “이런 부작용은 처음 고속도로가 생겼을 때 규정과 규범이 없어 교통사고 사망률이 높았던 것과 마찬가지로 곧 해결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욕=심상복 특파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