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중단 全北 반발

이 뉴스를 공유하기

법원의 새만금 간척사업 잠정 중단 결정에 대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정권 퇴진 운동을 선언하고 나섰고, 김영진(金泳鎭)농림부 장관은 법원의 결정에 항의, 사표를 제출했다.

전북 부안군도 항의 표시로 원자력 폐기장 관리시설 유치 신청을 철회했다. 金장관은 16일 기자회견에서 “주무 장관으로서 깊은 충격과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는 새만금 사업이 절대로 중단돼서는 안된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헌법재판소가 각하 결정을 내린 사안에 대해 행정법원이 공사 중단을 결정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결정문에 ‘본안 소송에서 환경단체가 승소할 개연성이 있다’고 언급한 것은 명백한 월권”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사업이 중단될 경우 정권 퇴진 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10월 전주에서 열리는 전국체전 개최 포기와 새만금 방조제의 조속한 철거 등을 전북도와 정부에 요청키로 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새만금 반대 ‘3보 1배’ 행진을 한 환경단체를 옹호한 한명숙 환경.이창동 문화관광.허성관 해양수산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1백만명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이들 단체 회원 1만여명은 ‘새만금 사업 지속 추진을 위한 촉구대회’를 이번 주말 청와대와 서울 행정법원 앞에서 열기로 하고 16일 경찰에 집회 신고서를 제출했다.

강현욱(姜賢旭)전북지사는 이날 고건(高建)국무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전북 도민들의 조속한 사업 재개 열망을 전하고 공사가 조속히 재개되도록 정부가 도와줄 것을 요청했다.

전주=서형식 기자, 김영훈 기자
사진=양광삼 기자

<사진 설명 전문>
법원의 새만금 간척사업 잠정 중단 결정으로 전북 도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6일 새만금 공사 관계자들이 집단행동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방조제에는 공사 중이던 중장비들이 멈춰 서 있다. [전북 군산=양광삼 기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