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대선자금 盧부터 밝혀라”

이 뉴스를 공유하기

참여연대.여성운동연합.환경운동연합 등 전국 46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정치개혁을 위한 시민사회단체연대’는 16일 노무현 대통령과 민주당의 우선적인 정치자금 공개를 촉구했다.

연대는 盧대통령의 ‘여야 정치자금 공개’제의와 관련,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盧대통령의 제안이 현재의 정치적 곤경을 회피하기 위한 것이어서는 안된다”며 이렇게 요구했다.

연대는 이어 “정대철 민주당 대표의 굿모닝시티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과 민주당 대선자금 논란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면서 “鄭대표는 즉각 검찰소환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나라당도 대선자금의 수입.지출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공개 대상에 민주.한나라당의 대선후보.대표 경선과 관련한 자금도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대는 “정치권이 제도개선에 적극적이지 않은 데다 불법 정치자금과 대선자금 의혹까지 불거진다”고 지적하고, 국회 정치개혁특위를 해산하고 여야.학계.언론계.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국민정치개혁특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정치개혁연대는 이를 관철하기 위해 21일 국회 앞에서 공동집회를 여는 한편, 7~8월 온.오프라인을 통해 전국적인 서명운동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출처 : 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