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제2의 플루토늄 공장 보유 가능성”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이 무기급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제2의 비밀공장을 보유했을 가능성을 뒷받침할 설득력 있는 증거가 드러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은 최신 정보를 접할 수 있는 미국 및 아시아 소식통들을 인용, 이에 따라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결을 위한 외교적 전략은 물론 외교적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을 때 취해질 수 있는 군사적 선택이 혼란에 빠져들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행정부의 한 고위 당국자가 “매우 우려할 만하지만 아직은 명확하지 않다”고 표현한 새 증거의 발견은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연료봉 8천개를 재처리했다고 미국에 통보한 지 11일만에 나온 것이다.

미국 관리들은 연료봉이 플루토늄으로 전환될 때 분출되는 크립톤85 수치가 상승하고 있음을 휴전선 일대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감지하기 시작했다고 확인하면서도 (제2의 플루토늄 공장) 주장에 대해서는 입증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 일본의 분석가들이 우려하는 바는 기체(크립톤85)의 분출여부가 아니라 그 진원지가 어디인가 하는 점이다.

미국은 수년간 인공위성으로 영변 핵시설을 집중 감시해 오고 있는데 한반도 대기에 크립톤85가 떠도는 것을 추적한 컴퓨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기체의 진원지에서 영변 핵시설은 배제되는 것 같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신문은 대신 이러한 분석은 산속에 건립된 제2의 비밀공장이 크립톤85의 진원지일 수 있다는 점을 강하게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AFP통신에 따르면 뉴욕타임스 기사에 대해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백악관 모두 언급을 피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우리는 정보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 따라서 뉴욕타임스 기사 내용에 대해서도 이야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