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회장 내정자 김광남씨 VS LA한인회 하기환 회장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근 임원진들 간의 갈등으로 사분오열(四分五裂) 양상을 띄던 LA 한인회가 지난 21일 이사회를 통해 “더 이상의 분란 없이 싸우지 말고 잘해보자”라며 오랜만에 의기투합했다.

이번 제12차 LA 한인회 이사회에서 이달 들어 두 번에 걸쳐 공공장소에서 폭언 등 폭력사태 일보직전까지 일으켰던 LA 한인회 B모, Y모 두 이사에 대한 제명 건이 심각하게 고려되었으나, 일단 물의를 일으킨 두 명의 당사자가 자진 근신키로 함에 따라 제명사태로까지는 번지지 않게 되었다.
LA 한인회 이사진 일동은 이사회가 끝난 뒤 임원진들과 함께 모 노래방으로 이동해 회식자리를 열었다. 이러던 과정에 최근 들어 평통 문제로 감정이 대립되고 있던 LA 한인회 하기환 회장과 평통 김광남 회장 내정자가 우연히 맞닥뜨려 공공장소에서 또 다시 폭력사태 직전으로 번졌다.

발단은 최근 하 회장이 ‘김광남 씨가 본국 평통 사무처의 실력자를 등에 업고 평통회장에 올랐다’는 점에 대해 강력한 이의를 제기하며 본국에 항의 질의서를 보내기로 하는 등 서로 감정의 골이 패였기 때문이다.
우연히 만난 자리에서 김광남 씨가 하 회장의 최근 횡보에 대해 제동을 걸었고, 서로 자격시비 논란을 펼치다 고성이 오가는 등 폭력사태 직전까지 번졌다는 것이다.

이로써 감정의 골이 깊게 패인 한인 커뮤니티의 대표단체인 평통과 LA 한인회를 이끄는 두 단체장의 대립은 심화될 전망이다.
[박상균 기자]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