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응 7이닝 2실점 호투-승수는 못 올려

이 뉴스를 공유하기

흔들리던 뉴욕 메츠의 서재응(26)이 위력을 되찾았다.  

서재응은 29일(한국시간) 셰이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등판해 7이닝 동안 5안타 2실점의 빼어난 투구를 선보였다. 비록 7번째의 6승 도전에서 팀 타선의 지원이 따르지 않아 아깝게 승리를 놓쳤지만 그동안의 슬럼프에서 완전히 벗어났음을 보여주는 쾌투였다.  

시즌 5승7패. 볼넷은 4개를 내주고 삼진은 5개를 잡았다. 

시즌 방어율은 4.05에서 3.97로 낮아져 다시 3점대에 진입했다. 

서재응은 최근 6경기 중 5경기에서 1회 실점을 허용했던 징크스에서 벗어나 초반부터 공격적인 피칭으로 밀워키 타선을 압도했다. 

1회 선두타자 에릭 영에게 초구 스트라이크를 던진 후 연달아 볼 4개를 허용해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다음타자 스콧 포세닉을 5구째 아웃코스에 뚝 떨어지는 절묘한 체인지업으로 돌려세우며 안정을 찾았다. 

3번타자 제프 젠킨스는 2루 땅볼로 잡았고 4번타자 리치 섹슨 타석 때 볼넷으로 나갔던 영이 도루에 실패해 공 13개로 1회를 마무리했다.  

2회에는 1사 1·2루에 몰리기도 했지만 에디 페레스에게 3루수 앞 병살타를 유도해 위기에서 벗어났고, 3회에는 삼진 2개를 엮어 삼자범퇴로 막았다. 서재응은 3회까지 안타 1개와 볼넷 2개를 허용했지만 매회 삼진(4개)을 낚으며 42개의 공으로 깔끔하게 막았다. 

하지만 4회 한순간의 방심이 실점으로 이어졌다. 2사에서 섹슨이 몸쪽으로 높게 들어온 실투를 놓치지 않고 끌어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첫 실점이었다. 

서재응은 6회 다시 섹슨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또 한점을 내줬다. 1사 1·3루에서 섹슨에게 원바운드로 중앙 펜스를 넘기는 인정 2루타를 맞았다. 2-0. 

그러나 고의4구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웰스 헬름스를 병살타로 잡아 위기를 헤쳐나왔다. 

서재응의 호투에 침묵하던 메츠 타선도 힘을 냈다. 6회까지 밀워키 선발 글렌던 러시에게 1안타에 허덕이더니 7회 4안타를 몰아치며 2점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무사 만루에서 벤스 윌슨의 유격수 땅볼로 1점, 1사 1·3루에서 조 맥유잉의 좌전안타로 동점을 만들어 서재응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서재응은 7회까지 100개의 공을 던진 뒤 7회말 타석에서 토니 클라크로 교체됐고, 구원투수 마이크 스탠턴이 서재응의 뒤를 이어 8회부터 마운드에 올랐다. 

한편 메츠는 2-2로 동점이던 9회 2사 만루에서 포세닉에게 2타점 중전적시타를 맞아 4-2로 패했다. 

서재응은 8월 3일 오전 2시20분 뉴욕에서 벌어지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다시 6승에 도전한다.

알링턴(텍사스주) | 손남원특파원 [email protected]

●서재응 코멘트 – 6월 말 양키스전 이후 계속 부진했던 이유는 모두 정신력이 약해진 탓이다. 내 공에 자신감을 갖고 던지면 되는데 조금 흔들렸던 모양이다. 지난주 몬트리올전을 마친 뒤 공격적인 투구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많이 후회했다. 직구의 위력에는 일찍부터 확신이 있었다. 앞으로도 직구를 많이 던질 것이고, 그래야만 체인지업 등 변화구가 살 수 있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당시 몬트리올전 1회에 대량 실점을 하고 2회 이후부터 안정을 찾았다. 오늘 마운드에 오를 때는 호투할 것이라는 자신이 있었다.

●아트 하우 감독 코멘트 – 서재응은 선발투수로서 자기 몫을 다했다. 최근 몇 경기에서 다소 부진했는데 이제 제 컨디션과 투구 리듬을 찾았다. 분명히 승리투수가 돼야 할 정도로 잘 던졌지만 메츠 타선이 따라주질 못했다. 서재응은 좋은 투수이고, 항상 지금보다 미래가 더 기대되는 투수다.

출처 : 스포츠서울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