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합작 ‘보야르 원정대´ 출발 부진

이 뉴스를 공유하기

SBS가 야심차게 기획한 첫 한·불합작 프로젝트 ‘보야르 원정대’(일 오전10시50분)가 예상 밖의 저조한 출발을 보였다.지난 27일 첫 방송의 시청률은 닐슨미디어리서치 조사 결과 8.1%.또 다른 시청률조사기관인 TNS미디어코리아가 10.5%로 간신히 두 자리 숫자를 넘겼지만 기대치에는 크게 못미쳤다.

‘보야르 원정대’는 시청률 침체를 겪고 있는 SBS가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꺼내 든 빅카드이다.오락 프로그램으로 드물게 30여명의 정상급 연예인과 20여명의 제작진 등 모두 60명이 참여했고,제작비만도 13억원을 투입했다.

시청률은 낮았지만 첫 방송이 나간 후 인터넷 게시판에는 1300여건의 시청자 의견이 올랐다.

기존 오락 프로그램에서 보지 못했던 스케일 큰 어드벤처 형식의 프로그램에 “신선하다.”는 의견과, MC의 산만한 진행방식과 출연자들의 과잉 액션을 지적하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한 시청자는 “진행자가 연신 하이톤으로 말을 반복해 귀가 따가울 정도였다.”고 꼬집었다.

불우이웃돕기 기금으로 내놓기로 한 상금의 액수가 지나치게 적다는 비판도 쏟아졌다.정해진 게임을 모두 통과한 출연자들이 보물의 방에서 금화를 가져오면 무게에 따라 상금을 주는데 이날 방송에서는 모두 56만원에 불과했다.

“제작비가 12억원인데 불우이웃돕기 성금은 56만원이라는 게 말이 되느냐.”(hw1031),“터무니없이 적은 액수를 기부하면서,공익성을 내세우는 의도가 뻔히 보인다.”(christie2)는 등의 비난이 몰렸다.

이에 대해 성영준 프로듀서는 “여성 MC를 제외한 나머지 출연자는 게임방식을 모르는 상태이기 때문에 다소 산만해보일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2∼3회 지나면 게임방식에 익숙해질 것이고,외국 프로그램도 다 그런 식으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성금에 대한 불만에도 “첫회라 출연자들이 중간에 많이 탈락하여 액수가 예상보다 적었던 것일 뿐 앞으로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해명했다.

프랑스 전문회사와 공동제작한 ‘보야르 원정대’는 이미 14회분의 촬영을 모두 끝냈으며,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순녀기자 [email protected]

<대한매일 제공>
출처 : 스포츠서울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