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 촬영현장도 공개하겠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섹시가수 김완선의 누드영상을 제작한 EMG네트워크㈜측이 누드 촬영현장 공개를 표명했다. 오재헌 EMG네트워크㈜ 대표는 “아직 국내 촬영일정이 남아 있다. 13∼14일께부터 시작할 예정인데 상황이 허락한다면 국내에서 진행되는 촬영현장의 일부를 공개할 의사도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성현아 권민중 등 여러 스타들이 누드영상을 찍었지만 대부분 촬영 사실 자체도 극비로 하거나 현장공개를 꺼렸다. 하지만 김완선측은 “당당하게 팬들에게 평가받겠다”며 누드영상 제작과정을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모바일 서비스가 시작된 후 현재 당초 우려했던 해킹이나 서비스 장애는 13일 오전까지 일어나지 않았다. 성현아 누드영상 서비스 때 곤욕을 치른 EMG네트워크측은 안도의 숨을 내쉬면서도 아직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벌써 일부 온라인 포털사이트 게시판이나 카페에서는 언론에 공개된 김완선의 사진이나 그녀의 얼굴과 다른 사진을 합성한 ‘가짜 누드’를 ‘김완선 누드영상 긴급입수’라며 속여 올리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13일 현재 김완선의 누드영상에 대해 네티즌은 냉소적인 반응과 과감한 용기를 칭찬하는 글로 엇갈리고 있다. 인기 포털사이트의 한 네티즌은 “뒤늦게 활동을 재개해서 결국 보여준 게 벗은 몸이냐”며 그녀를 질타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당신도 돈의 유혹을 이기지 못했군요”라며 그녀의 누드영상이 상업적인 목적에서 진행된 것을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g○○’라는 네티즌은 “내심 잘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김완선씨가 상처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