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영완에 불구속 제스쳐’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근 ‘현대비자금 150억+α’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지난 18일 현대측이 박지원(朴智元) 전 문화관광부 장관에게 건넸다는 비자금 150억원 중 상당액이 2000년 4·13총선 당시 정치권에 유입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장관을 지난 19일 오전 서울구치소로부터 소환, 현대측에서 추가로 받은 돈이 있는지 여부 및 150억원이 정치권으로 유입됐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150억원을 돈세탁하고 미국에 체류 중인 김영완(金榮浣)씨가 자진 귀국할 경우 구속수사를 하지 않는 등 선처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사건의 핵심 당사자인 김씨를 자진 귀국시키기 위해 김씨 변호인을 통해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씨가 자진 귀국할 경우 정상을 참작,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관용을 베풀 수 있다는 입장을 김씨측에 전달했으며 선처 방안에는 불구속 수사 방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권노갑씨에게 돈을 건내주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긴급체포와 함께 신속하게 구속을 한 것과는 상당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더욱이 고 정몽헌회장의 40년 지기 친구인 박기수씨를 모종의 시나리오에 따라 서둘러 출국시킨 점 등을 감안할 때 김영완씨에 대한 강제 귀국 절차를 밟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이미 검찰은 ‘현대비자금 150억+α’에 대해 모두 파악하고 있으며 수위조절과 과거 정권에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깃털에 불과한 이들에 대한 처벌로 마무리짓겠다는 심산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200억원대에 이르는 김씨의 국내 유동자산을 찾아내 압류조치를 내렸으며 권노갑(權魯甲·구속) 전 민주당 고문의 구속영장에도 권씨와의 공범 관계로 적시해 놓는 등 김씨의 자진귀국을 유도하기 위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영완씨는 몇 차례에 걸쳐 자진 귀국 의사 결정 시한을 번복하면서 검찰과 과거 정권과의 모종의 협의점을 찾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고 정몽헌 회장이 자살로 죽은 마당에 모든 열쇠를 쥐고 있을 것이라는 김영완씨 스스로 귀국을 한다는 것은 무리라는 것이다. 따라서 김영완씨는 자진 귀국이 아닌 제 3국으로의 도피 내지는 다른 도피처로 잠적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더욱이 아직까지 미국 교포이자 고 정몽헌 회장의 40년지기 친구인 박기수씨는 세간에 얼굴을 드러내고 있지 않은 채 김영완씨를 돕고있다는 의혹이 이를 신빙성 있게 뒷받침 해주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