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교실-5

이 뉴스를 공유하기

골프라운드에서 “제발 하지말라”는 사항 가운데 두번째가라면 서러운 말이 헤드업이다. 헤드업을 하지 말라는 것은 임팩트때 머리가 움직이면 다른 신체부위도 덩달아 따라가게 돼 정확하게 맞출 수 있는 확률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까닭이다. 비기너가 처음부터 습관이 안된 골퍼들은 백스윙 순간에도 “절대로 헤드업을 안한다”는 결심을 하고서도 다운스윙을 하는 순간 깜빡 잊어버리게 된다. 보기 플레이어의 절반 이상이 이 같은 건망증 환자라면 야속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엄연한 사실이다.

또 그게 골프다. 우선 연습장에서의 연습은 다운 스윙때 턱과 오른쪽 어깨가 만나고 난후에야 머리가 돌아가야 한다. 여성분들은 연습후엔 오른쪽 어깨에 화장이 많이 묻어나는 것이 좋은 현상이다. 필드에서는 아이언을 다 치고 나서도 볼이 있던 자리를 계속 내려보는 기분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볼의 행방에 신경쓰여 얼굴을 일찍들고 싶을 마음을 억제하고 계속해서 아래를 바라보고 있는 것이다. 드라이버는 스윙이 큼으로 다운스윙에서 얼굴이 왼쪽으로 움직이기 쉽다. 왼쪽으로 휘두를 때의 기세로 머리가 쳐나가는 방향으로 나가기 쉬우나 그것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다운스윙에서 자신의 오른발 앞을 내려보듯 휘두르는 것이 좋다.

축회전이 가능하면 얼굴이 다소 움직여도 미스하지 않지만 아직 스윙이 충분히 완성되지 않은 단계에서 볼을 치기전에 얼굴이 올라가는 것은 커다란 미스샷을 초래한다. 볼에서 눈을 뗌에 따라 중심점을 벗어난 스윙궤도가 되기 때문이다.

레슨문의 (213)446-6534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