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불청객 ~ ‘빌딩증후군’ 퇴치법

이 뉴스를 공유하기

현대인은 전통적 기준에서 볼 때 갖가지 ‘병 같지 않은’ 병에 시달리고 있다. 뚜렷한 원인을 발견할 수 없고 증세도 다양해 의학적으로 실체를 규명하기 애매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런 질환을 질병 대신 신드롬이라고 부른다. 최근 세인의 관심을 끄는 것 중의 하나인 ‘빌딩 증후군(sick building syndrome, 약자로 SBS)’이라는 것도 이 부류에 속한다.

SBS란 건물 내에 거주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겪게 되는 두통, 피로감, 집중력 저하, 졸음, 눈·코·목의 자극, 가벼운 기침, 가려움, 현기증, 메스꺼움과 같은 증세들을 통칭한다. 건물 밖으로 나오면 사라지는 일시적 현상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간혹 증세가 오랫동안 지속되며 구조적 질병으로 발전해 병원 신세를 지게 만든다. 1984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축하거나 새로 단장한 빌딩의 30%는 SBS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서를 제출한 바 있다.

무엇이 SBS를 유발하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가장 자신 있게 내세울 수 있는 것은 실내 흡연이다. 쾌적한 실내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건축 설계, 각종 사무기기에서 나오는 전자파, 건축 재료(카펫·목재·벽지), 거주자 자신이 배출하는 오염 물질(이산화탄소·메탄가스·체취), 환기구와 에어컨 등에 기생하는 생물체(박테리아·바이러스·곰팡이), 기타 화학물질(향수·방향제·접착제) 등을 원인으로 추정하며, 결정적으로 이러한 오염 물질을 제대로 배출하지 못하는 불량한 환기 시설을 공범으로 지목할 수 있다. 특히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는 건물에서 SBS가 나타날 위험이 더 높다. 에어컨의 냉각수 등에서 발견되는 ‘레지오넬라’ 같은 세균은 인간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치명적인 호흡기 질환을 일으킨다.

“신선한 공기 잘 공급되면 결근율 낮다”

1998년 덴마크 과학자들은 가장 흔한 사무기기인 복사기가 SBS를 유발하는지 알아보기 위한 실험을 했다. 실험용 쥐들을 복사기를 사용하는 일반 사무실과 유사한 환경에 놓아두었더니, 1시간 후에 호흡률이 30%나 줄어드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복사기에서 방출되는 ‘오존’이 이미 실내에 존재하는 다른 화학물질과 반응해 호흡기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결과이다.

더운 여름날 오후 오존 농도가 높은 대도시 거리를 걷다 보면 가슴이 답답해지는 것도 이와 유사한 메커니즘이다. 그렇다면 SBS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가장 손쉽고 확실한 방법은 환기를 자주 하는 것이다.

2년 전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외부의 신선한 공기가 잘 공급되는 환경에서 일하는 근무자일수록 질병으로 인한 결근율이 낮았다는 연구 결과를 보고했다. 또한 벤자민(Weeping Fig)이나 피스릴리(Peace Lily) 같은 식물을 실내에 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몇몇 연구들은 이들 식물이 발암 물질로 여겨지는 ‘휘발성 유기물질(VOCs)’의 실내 농도를 낮추어 준다는 사실을 보고하고 있다.

훌륭한 환기 시설을 갖춘 회사일수록 작업 능률이 높다는 연구도 많이 있다. 대기 순환이 잘 되지 않는 실내 공기는 바깥 공기보다 5배 이상 혼탁하다. 오존 방출량이 적은 복사기나 레이저 프린터를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다.

최근 미국의 한 소비자 단체는 ‘방향제’에도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다량 들어 있다고 고발했다. 청소용 세제 중 특히 ‘레몬 향’이 나는 것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다른 것보다 유해한 화학물질이 많이 첨가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있다.

아침 거르는 아이, 뇌기능 떨어져

아침을 제대로 먹지 않고 대신 당분이 많은 간식으로 때우는 아이들은 집중력과 기억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딩 대학의 클레어 핀코크 박사는 건강 전문지 ‘식욕’ 최신호에 이같은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고 BBC 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핀코크 박사는 9-16세의 아이들 30명을 대상으로 시리얼이나 토스트 같은 복합 탄수화물이 함유된 전통적인 아침식사나 당분이 많이 들어 있는 초콜릿, 탄산음료 같은 단순 탄수화물을 먹게 하고 오전 중 모두 4차례의 집중력과 기억력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단순 탄수화물 그룹이 복합 탄수화물 그룹에 비해 성적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단순 탄수화물은 반짝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반면 복합 탄수화물은 오랜 시간에 걸쳐 에너지를 생성시킨다.

핀코크 박사는 아침에는 누구나 뇌의 인지기능이 저하되지만 아침식사로 복합 탄수화물을 섭취한 아이들은 단순 탄수화물을 먹는 아이들에 비해 인지기능 저하 정도가 50%에 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는 아침식사가 학교에서의 아이들 학습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핀코크 박사는 지적했다.

함께 먹으면 좋은 음식

★스테이크와 파인애플
쇠고기에 들어 있는 단백질에는 정상 성장에 필요한 필수 아미노산이 골고루 들어 있어 영양가가 높기는 하나, 성인병의 원인이 되는 콜레스테롤의 함량이 많아 식물성 기름과 함께 요리를 하거나 섭취하는 것이 좋다.
스테이크용으로는 고기 사이에 기름기가 적당히 섞여 있는 등심과 안심이 최고품이다.

우리 나라에는 오랜 옛날부터 고기를 연하게 하는 연육제로 무우를 사용해 왔듯이 다른 나라에서는 무화과와 파파이아, 파인애플 등을 사용했다.
특히 파인애플에 들어 있는 브로멜린이라는 성분은 아주 적은 양을 넣어도 뛰어난 연육 효과가 있다. 스테이크 요리를 할 때 브로멜린 처리를 하지 않아도 스테이크와 곁들여 먹거나 후식으로 파인애플을 먹어도 소화가 촉진된다.

★아욱과 새우
아욱은 계절이 바뀌거나 기력이 떨어지며 입맛을 잃기 쉬운 계절에 입맛을 돋구는 음식으로 이용되었다.

영양면에서 보면 녹색 채소인 아욱은 샐러드 채소인 담색 채소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단백질, 당질, 섬유소, 무기질, 칼슘, 인, 칼륨, 비타민A, B1, B2, C 등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으며 영양가가 높은 시금치보다도 단백질이 2배, 지방이 3배나 더 들어 있고, 어린이의 성장 발육에 필요한 무기질, 칼슘도 2배나 더 들어 있다.

새우는 종류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주성분이 단백질로 메치오닌과 라이신을 비롯한 8종의 필수 아미노산과 단맛을 내는 글리신이라는 아미노산과 강장효과가 있는 베티인이 함유되어 있어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작용까지도 한다. 이 외에는 비타민 B2, B6, B12 등이 들어 있다. 옛부터 강장식품으로 알려진 새우지만 비타민 A와 C는 거의 들어 있지 않아 비타민 A와 C, 섬유질이 풍부한 알카리성 식품인 아욱과 산성식품인 새우가 잘 어울린다.

★옥수수와 우유

옥수수의 주성분은 당질로 대부분 녹말이며, 포도당이 조금 들어 있고, 단백질은 옥수수 알갱이의 겉껍질 부분에 있는 각질층에 많고 속에는 적게 들어 있다.

씨눈에는 질이 좋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고 토코페롤이라는 비타민 E가 풍부해 성인병 예방과 노화방지에 효과가 있다.

옥수수의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은 질이 떨어지고 비타민 B의 한 가지인 나이아신이 부족하다. 이런 옥수수의 결점을 보완하기 위해 완전 식품인 우유를 함께 섭취하면 옥수수에 부족한 비타민 A를 비롯하여 비타민 B군(B1, B2, 판토넨산, 나이아신)을 보충할 수 있다.

★복어와 미나리

뚱뚱하게 부풀어 오른 배와 독성으로 잘 알려져 있는 복어는 칼로리가 낮아 비만으로 고생하는 사람과 당뇨병이나 간장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의 식이요법용으로 권장되고 있다.
복어의 독은 테트로톡신으로 동물성 자연독 중 가장 강하다. 복어탕을 끓일 때 미나리를 넣으면 맛이 좋아질 뿐만 아니라 해독효과도 있다.
미나리는 피를 맑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비타민이 풍부하고 독특한 향미 성분을 가지고 있는 알칼리성 식품이다. 미나리에는 칼슘, 칼륨, 철분, 비타민A, B, C등이 많다.
독특한 향미를 주는 정유에는 정신을 맑게하고 혈액을 보호하는 힘이 있다. 미나리가 가지고 있는 해독작용과 독특한 성분이 신진대사를 촉진시키기 때문에 저항력을 키워 주는 효과가 매우 크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