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점수 아시아계 가장 큰 향상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대입 수학능력평가시험(SAT)에서 아시아 계 학생들이 가장 큰 폭의 성적 향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AT를 만들어 시행하는 `칼리지 보드(College Board)’는 지난 26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1993년부터 2003년까지 나타난 성적을 인종별로 분류했다.

SAT는 미국 대학의 80%가 입학지원 학생의 평가기준으로 채택하고 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인, 아시아계 미국인, 태평양 섬나라 출신 학생들은 언어(Verbal)의 경우 1993년의 489점에서 2003년에는 508점으로 무려 19점이 높아졌으며 수학의 경우는 553점에서 575점으로 22점이 향상됐다. 언어와 수학은 모두 800점 만점이다.

아시아계는 특히 수학에서 백인보다 무려 41점 높은 575점으로 전 인종 중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고 언어에서는 백인에 21점 뒤진 508점으로 두번째 순위를 차지했다.

백인은 언어에서는 10년 전에 520점에서 2003년에 529점으로 9점이 높아졌고 수학에서는 517점에서 534점으로 17점이 올랐다. 한편 전체적으로는 2003년도 SAT 응시생들의 평균 수학점수가 비교 가능한 시점 인 1967년 이후 36년만에 최고를 기록했고 언어 점수는 16년만에 최고였다. 언어 평 균은 507점, 수학 평균점수는 519점이었다.

또 올해 고교 졸업생들의 평균 SAT점수 는 1600점 만점에 1천26점이었다. 만점을 얻은 학생수는 897명에 달했다. 미국에서는 올해 140만명이 SAT 시험을 치렀으며 이중 36%는 백인이 아닌 소수 인종이었다. 소수인종 비율은 10년 전에 비해 6%가 증가했다.

갯슨 캐퍼튼 칼리지보드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SAT 점수가 더 높아지고 응시생들의 수가 최고를 기록했고 소수인종도 더 많아져 고등교육의 미래가 더 밝아졌다” 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