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주, 현대자동차에 2,200만달러 감세

이 뉴스를 공유하기

현대자동차 미국 기술연구소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는 것을 막기 위해, 미국 미시간주(州) 정부가 향후 12년간 2,200만달러의 파격적인 세금감면 혜택을 주기로 했다. 현대차는 지난 17일 미시간주에 있는 기술센터를 애리조나주로 옮기려던 방안을 백지화하고 오는 2005년 1억1,700만달러를 들여 기술센터를 신축한다고 밝혔다.
지난 1986년 설립된 현대차 미국 기술센터는 환경오염 방지기술 개발과 자동차 배출개스 검사 등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 기술센터를 현재 자동차 생산공장을 짓고 있는 앨라배마주로 이전해 생산 및 연구개발 시설을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미시간 주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에 따라 잔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시간주는 연도별로 현대차의 법인세를 감면해주는 등 절세혜택을 줄 계획이다. 현대차측은 “애리조나주로부터도 다양한 투자유치 제안을 받았으나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디트로이트 인근에 기술센터를 둘 필요가 있고, 핵심 연구원들을 대거 이주시키는 일도 쉽지 않았다”라고 잔류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차는 그러나 기술센터의 위치를 현재의 피츠필드 타운에서 가까운 슈피리어 타운으로 옮겨 시설규모를 확장하기로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