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구잡이 랍스터 포획

이 뉴스를 공유하기

지난 23일 LA 타임스에 따르면 마이크 노리스 단속원은 “대낮 보트에서 작살을 들고 물속을 가르는 한인남성들을 보고 수상히 여겨 조사를 벌였더니 작살에 맞은 랍스터가 잔뜩 든 백 4개가 보트 밑에 달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로인해 랍스터를 마구잡이로 포획한 한인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최근 가주 수렵국은 대낮 LA인근 팔로버디스 반도 인근 해안에서 작살을 이용해 랍스터 56마리를 마구잡이로 잡은 최규제(45·글렌데일), 이영구(39·노스릿지), 이정우(39·라크레센타)씨 등 3명을 밀렵 혐의로 검거했다. 수렵국에 따르면 바다가재 잡기는 법으로 지정된 기간에만 가능하며, 잡을 수 있는 양도 일인당 7마리로 제한됐다. 특히 바다가재는 맨손 또는 고리를 넣은 그물을 사용해서만 잡을 수 있다. 남가주 지역 바다가재 시즌은 오는 27일부터 내년 3월17일까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