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 한국서 한판 붙자”

이 뉴스를 공유하기


약효 놓고 벌써부터 치열한 공방
비아그라가 독점하던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에 시알리스라는 강력한 도전자가 나타났다.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비아그라가 독주하던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에 지각변동의 서막이 올랐다. 미국계 제약사 일라이 릴리가 개발한 발기부전 치료제 ‘시알리스’와 바이엘사의 ‘레비트라’가 7월29일과 8월19일 각각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국내 시판 허가를 받고 출시를 앞두고 있기 때문. 특히 시알리스는 36시간 동안 약효가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져, 개발 당시부터 전 세계의 관심과 이목을 집중시킨 발기부전 치료제. 사실 이 세 가지 발기부전 치료제는 모두 먹는 약이라는 점에서부터 음경 내의 혈류속도를 증가시켜 발기를 도와주는 작용기전에 이르기까지 닮은 점이 많다. 또한 ‘PDE 5(phosphodiesterase type 5)’ 효소를 억제한다는 점도 동일하며,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만 구입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이라는 점,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환자 등 질산염제제를 복용하는 사람은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하지만 각사가 주장하는 임상실험상의 효과와 효능은 서로 편차가 크다. 이번 허가과정에서 국내 임상실험을 통해 시알리스는 85.4%, 레비트라는 78.4%의 발기기능 개선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화이자측이 주장하는 비아그라의 발기기능 개선 효과는 80%. 하지만 이런 통계는 절대비교가 어렵다는 게 화이자측의 주장이다. 서로 위약(가짜약) 투여군이 다른 데다 발기부전의 정도, 연령, 동반질환 등 환자가 처한 환경도 모두 다르기 때문.

해외에선 비아그라 독주 이미 끝나…
논쟁의 초점은 새로 시판되는 약들이 효과를 나타내는 반응시점이 비아그라보다 훨씬 빠른 데다 시알리스의 경우 약효 지속시간이 비아그라의 9배에 달한다는 부분이다. 약의 효과가 발현되는 시간은 발기부전 환자에게는 아주 중요한 요소. 예를 들어 복용 후 몇 시간이 지나야 효과가 나타난다면 성생활도 계획적으로 시간에 맞춰 해야 하는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이다. 비아그라의 효과가 나타나는 시간이 ‘일반적으로’ 복용 후 30분에서 1시간 사이인 반면, 레비트라와 시알리스의 경우 불과 15∼16분에 지나지 않는다는 발표가 이어지자 남성을 위한 대발명품인 비아그라를 만든 화이자측이 반격에 나섰다. 화이자측 한 관계자는 “비아그라의 효과가 발현되는 시간이 일반적으로 30분에서 1시간이라는 이야기지, 몇몇 임상실험에서는 34%가 14분 만에, 51%가 20분 만에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며 “비아그라의 경우 가장 늦게 효과가 나타나는 경우인 1시간을 효과 발현시간으로 언급하고, 타 치료제는 효과가 가장 빨리 나타나는 시간을 발현시간으로 언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과 영국의 남성 성생활 습관 연구’(2002년)라는 조사 결과를 예로 들며 “성행위를 해야겠다고 생각한 순간과 실제로 성행위를 시작하는 순간의 시간차가 평균 1시간이다”면서 “약효 발현시간이 빠른 것을 선호할 것이라는 것은 사회적 통념일 뿐 실제 성생활 패턴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