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선거하면 부시 패배”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부시 대통령의 지지도가 50%로 주저앉는 반면 출마 선언 이틀만에 1대1대결시 부시 대통령과 맞먹는 지지도를 보인 민주당 클라크 후보. ⓒ연합뉴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지금 대통령선거를 치르면 민주당 유력후보들에게 패배할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대 1 대결, 민주당 대선 후보 5명과 비슷한 지지도
CNN 과 USA투데이, 갤럽이 공동으로 지난 19~21일 전국 1천8명을 대상으로 전화여론조사(오차범위 ?%포인트)를 실시, 22일(현지시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 의사를 표시한 응답자는 50%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4월 조사 때 71%, 8월 조사 때 59%의 하향세를 이어가는 수치로, 2001년 1월 부시의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이런 논리를 따른다면 부시 대통령이 다른 민주당 유력후보인 하워드 딘 전 버몬트 주지사와의 가상 대결에서 49 대 46, 리처드 게파트 하원의원과는 48 대 46, 조지프 리버맨 상원의원과는 48 대 47로 등으로 근소한 우위를 보인 것도 모두 막상막하로 분류된다.

이라크전 끝났다고 답한 사람은 10%에 불과
부시 대통령의 지지도가 이처럼 급격하게 떨어진 것은 이라크 전쟁에 대한 미국민들의 부정적 평가가 증가하고 경제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 5월 부시 대통령이 이라크전쟁에서 대규모 작전이 사실상 끝났다고 선언한 직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1%가 전쟁이 끝난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반면, 이번 조사에서는 전쟁이 끝났다고 여기는 응답자는 10%에 불과했다.
이라크전에 대한 지지여론은 지난 4월 조사때 76%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50%로 떨어졌다.

“아버지 부시는 선거 전에 66% 지지도로도 패배”
CNN의 정치분석가 빌 슈나이더는 22일(현지시간) “대통령의 지지도가 50% 이하로 떨어진다는 것은 그가 곤경에 처해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사결과에는 이라크 전쟁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적 평가가 반영되었다”면서 “부시 대통령이 이라크 재건에 8백70억 달러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연설한 지난 9월 7일 이전만 해도 60% 이상이 이라크 전쟁을 지지했으나 지금은 ‘미국에 써도 시원찮을 돈을 왜 이라크에 쏟아부어야 하느냐’고 묻고 있다”고 전했다.

클라크 민주당 후보 배후에 클린턴 부부 있어
한편 민주당 대선 후보 9룡(龍)들을 하루아침에 무색하게 만든 클라크 후보가 출마 선언 이틀만에 부시 대통령을 능가하는 지지도를 얻은 배경을 둘러싸고 미 언론들의 평가가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클라크 전 사령관은 선출직 경험은 전무하지만 “나는 행정 리더십, 외교적 리더십, 정치적 리더십 등 광범위한 리더십의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바로 그것이 이 시대에 미국 국민이 찾고 있는 것”이라고 자신의 강점을 내세우고 있다.
월 스트리트 저널도 18일 사설을 통해 “힐러리 의원과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등 민주당 `기성세력이 클라크 전 사령관을 미는 이유는 민주당 후보 지명전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하워드 딘 전 버몬트 주지사를 견제하기 위한 의도”라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클라크에 대한 언론검증 시작돼
뉴욕타임스는 그가 미 오하이오주 데이턴에서 열린 보스니아 평화협상의 고위 군중재자로 일할 당시인 지난 95년 첨단기술을 이용한 지도작성과 통솔력으로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당시 세르비아 대통령을 설득, 민감한 영토분리에 합의하도록 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참혹한 전쟁을 끝낼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그의 부하는 “당신을 위해 3차 세계대전을 시작할 수 없다”고 명령을 거부한 일화를 전하며 “그가 가장 비난받는 사례”라고 소개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